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서점서 1만3000원짜리 책 훔치다 붙잡힌 서울시 간부

 
서울 시내 대형서점에서 책값을 내지 않고 나가려다 제지당하자 서점 직원을 폭행한 서울시 국장급 간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1일 정오쯤 서울 광화문의 한 대형서점에서 정가 1만3000원인 여행 서적 한 권을 외투에 숨겨 나간 혐의(준강도)로 서울시 공무원 조모(50)씨를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조씨는 자신의 범행을 눈치 챈 서점 보안팀 직원이 따라나오자 해당 직원을 밀치고 도망가다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에서 조씨는 범행을 시인하면서도 "왜 그랬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다.
 
경찰은 조씨가 혐의를 인정해 조만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경찰이 조씨에 대한 수사 개시를 통보하자 지난 15일 자로 직위를 해제했고 혐의 경중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소속 공무원인 조씨는 인사교류 차원으로 지난해 2월 서울시로 넘어와 근무해왔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