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성 우월주의 사회를 향한 사이다 스매싱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원제 Battle Of The Sexes | 감독 조나단 데이턴, 발레리 페리스 | 출연 엠마 스톤, 스티브 카렐, 안드레아 라이즈보로, 사라 실버맨, 빌 풀만, 알란 커밍 | 각본 사이몬 뷰포이 | 제작 대니 보일 | 촬영 라이너스 산드그렌 | 음악 니콜라스 브리텔 | 미술 주디 벡커 | 편집 파멜라 마틴 | 의상 메리 조프레즈 | 장르 코미디, 드라마 | 상영 시간 121분 | 등급 15세 관람가
 

[매거진M]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영화 리뷰

 
★★★★
 
[매거진M] 남성 우월주의 사회를 향한 강력한 사이다 스매싱.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은 변화의 바람이 거세던 1970년대 양성평등 사회를 꿈꾸며 부당한 차별에 문제를 제기한 여성 테니스 선수의 이야기다.
 
여자 테니스 랭킹 1위이자 전 국민이 사랑하는 챔피언 빌리 진 킹(엠마 스톤)은 남자 선수들과 같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우승 상금이 8배나 차이 나는 상황에 대해 보이콧을 하며 직접 세계여자테니스협회를 설립한다. 이후 남성 중심 스포츠 업계의 냉대 속에서도 꿋꿋하게 자신만의 경기를 치른다. 어느 날 왕년의 윔블던 챔피언이자 타고난 쇼맨 바비 릭스(스티브 카렐)가 빌리에게 이벤트성 테니스 성 대결을 제안한다. 다소 무모해 보이는 시합이지만, 세상을 바꿀 단 한 번의 기회로 여긴 빌리는 대결을 받아들인다.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1973년 미국에서 실제로 벌어진 역사적인 성 대결을 그리지만, 영화는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은 균형 있는 관점으로 이야기를 다룬다. 코트 위 승자와 패자를 구분하기보다, 사회적 차별과 맞서 싸우는 빌리의 투쟁을 더 중점적으로 보여주는 것. 이 때문에 테니스계에 만연한 성차별을 개선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과 더불어 미용사 마릴린(안드레아 라이즈보로)과 감정을 교류하며 성 정체성 혼란을 겪는 빌리를 비중 있게 다룬다. 
 
영화는 말한다. 중요한 건 대결이 아닌, 대결하게끔 하는 사회적 프레임이라고. 부부 감독인 조나단 데이턴과 발레리 페리스는 섬세하고 조심스러운 시선으로 이야기를 끌고 나가며, 지금도 만연한 차별을 돌아보고 생각하게 만든다.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

스포츠를 다루는 영화답게 빌리와 바비의 대결은 영화의 백미다. 40년 전 TV화면의 질감을 구현한 것은 물론, 실제 경기를 보는 듯 플래시백도 배제한 채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한다. 이 때문에 코트 위 두 선수의 움직임과 공이 튀어 오르는 모습, 흥분한 관객들까지 경기 시퀀스는 심장 쫀득한 박진감이 그대로 전해진다.
 
실화의 무게감을 더한 배우들의 연기도 인상적이다. 엠마 스톤은 7kg이나 체중을 늘리며 실존 인물 빌리 진 킹과 완벽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화장기 없는 얼굴부터 강인한 눈빛, 중압감을 이겨낸 후 흘리는 눈물까지 빈틈없는 연기력을 선보인다. 스티브 카렐은 도박 중독 남성 우월주의자를 인간적으로 소화하며 코믹한 분위기를 이끌어간다.
 
TIP 스포츠 대결만 기대한 이들이라면 로맨스의 비중이 크다고 느껴질 수도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