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택대 전 명예총장, 여직원 성추행 혐의 기소…“20년간 당했다”

집무실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평택대 전 명예총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집무실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평택대 전 명예총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집무실에서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던 평택대 전 명예총장 조기흥(85)씨가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평택지청 형사2부(부장 이태일)는 16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로 조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불과 2개월 전만 해도 평택대 명예총장으로 재직했던 조씨는 지난해 10~11월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평택대 법인 사무국 집무실에서 40대인 여직원 A씨를 상대로 2차례에 걸쳐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의 성범죄를 저질러 지난해 말 고소됐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1990년대 이 사무국에 입사한 뒤 1995년부터 20여 년간 거의 매달 성폭행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A씨가 진술한 범죄 혐의 상당수가 이미 지난 2013년을 기점으로 공소시효를 넘은 상황이어서 경찰은 그 이후부터 지난해 11월에 걸친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만 조씨를 조사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씨는 경찰 조사 단계에서부터 현재까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조씨는 이런 혐의로 수사를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져 평택대 교수회 등으로부터 퇴진 요구를 받자 지난 9월 명예총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에서 넘겨받은 혐의 가운데 범행 날짜와 장소 등이 특정돼 재판에서 혐의 입증이 가능한 2건의 혐의에 대해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