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등 재벌가 경영권 다툼 다룬 미드 제작된다

외신에서 명시한 삼성의 서울 서초동 사옥. [연합뉴스]

외신에서 명시한 삼성의 서울 서초동 사옥. [연합뉴스]

 
삼성가(家)와 같은 한국 재벌가의 경영권 다툼을 다루는 미국 드라마가 제작된다.
 
14일(현지 시간) 할리우드 리포터 등 현지 외신은 미국 방송 NBC가 삼성과 같은 한국 재벌가의 경영권·유산 상속을 둘러싼 분쟁을 다룬 드라마를 제작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제작자는 한인 프로듀서인 알버트 김. FOX채널의 미스터리 드라마 ‘슬리피 할로우’(Sleepy Hollow)를 연출했던 그는 새 드라마의 시나리오도 직접 쓴다고 한다.
 
미국 한인 프로듀서인 알버트 김. [중앙포토]

미국 한인 프로듀서인 알버트 김. [중앙포토]

 
새 드라마의 제목은 미정이지만, 아시아계 배우가 대부분 캐스팅될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이 드라마의 내용는 이렇다. 미국 현지에 자회사 진출을 앞둔 한국 다국적 기업 CEO가 숨을 거두기 전 ‘이미 숨겨둔 상속자’(previously unknown heir)가 있다는 사실을 고백한다. 운명의 상속인은 자신이 재벌 가문이란 사실을 모른 채 평범한 삶을 살던 한 여성.
 
 
CEO의 갑작스러운 고백으로 혼란을 겪는 재벌가와 ‘현대판 아나스타샤’의 흥미진진한 갈등이 드라마에서 전개될 것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그러면서 미국 LA를 배경으로 제작되는 이 드라마가 ‘권력을 향한 셰익스피어풍의 투쟁(shakespearean battle)’이 될 것이라고 묘사했다.
 
미국 언론은 그간 현지서 관심을 두지 않았던 한국의 ‘재벌’(Chaebols)이 다뤄진다는 점, 또 아시아계 배우가 대부분 캐스팅될 것이라는 점에서 드라마 제작의 의미가 높다고 평가했다. 
 
최근 방영되는 미국 드라마 중 아시아계 배우가 대거 캐스팅 된 드라마는 ABC의 ’프레쉬 오프 더 보트’ 뿐이다. 이는 플로리다에 이민 온 대만 가족의 사연을 다룬 드라마다.
 
알버트 김은 올해 개봉한 ‘그것’ ‘셜록 홈즈’(2009년) 등을 만든 중국계 제작자 린 단과 이 드라마를 제작한다. 또 워너 브라더스의 제작 지원을 받는다.
 
미국 한인 프로듀서인 알버트 김이 트위터에 올린 글. [알버트 김 트위터]

미국 한인 프로듀서인 알버트 김이 트위터에 올린 글. [알버트 김 트위터]

 
한편 드라마 제작 사실이 알려진 뒤 알버트 김은 자신의 트위터에 “‘그들(방송국, 제작자)은 내가 만들고 싶은 쇼를 만들어보라’고 했다. 물론 난 그럴 것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