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김부겸 행안부장관 "포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학교 안전보장 안 되면 인근서 수능 치르도록"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정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중인 가운데 본부장인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피해 상황과 후속 대책 설명에 나섰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 16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포항 지진과 관련한 피해 상황과 복구 계획 등을 밝혔다. [사진 YTN 캡처]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 16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포항 지진과 관련한 피해 상황과 복구 계획 등을 밝혔다. [사진 YTN 캡처]

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 지진의 피해가 지난해 경주 지진 대비 컸던 3가지 이유를 설명했다. 김 장관은 "첫째로 지난해 경주 지진과 달리 지진의 진앙지가 지하 9km로 얕아 그 충격이 지표로 그대로 전달됐고, 포항 지역의 지반 자체가 연약해 지진 발생 당시 진앙에 가까운 지역에선 압력을 받은 토양이 액상화돼 일부 지역에선 지표면으로 분출되기도 했다"며 "세번재로, 포항이 경주보다 훨씬 인구가 밀집된 도시 지역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큰 건물의 벽돌이 떨어져나가고 아파트 전체에 침하가 일어나는 등 심각한 상태"라며 "무엇보다 수능을 치뤄야할 학교가 걱정이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경상북도교육감과 포항교육장, 각 학교장과 학교 운영위원들이 각 학교가 입은 건물 훼손상황 및 수험생들의 불안을 파악한 결과, 건물에 금이 가고 유리창이 깨지거나 방송 시설이 제대로 작동될지 불확실해 "이 지역 수험생들에게 원천적 불이익이 우려된다"는 의견과 "시험 도중 여진 발생 가능성이 우려된다"는 의견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또 "흥해의 실내체육관에 들렀을 때, 학생들이 부모님의 차 안에서 수능시험을 준비하는 모습을 봤다"며 "현지 대책회의 건의사항으로 시험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것을 교육부장관께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정부가 할 최우선 과제는 연기된 수능이 11월 23일 잘 치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교육부와 행안부는 학교 건물에 대한 안전점검에 나섰다. 점검 결과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으면, 피해를 입지 않은 포항 인근 지역에서 시험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서 김 장관은 포항지역에 대한 구호 및 복구대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 장관은 "현재 이낙연 총리가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포항시장 등 관계자와 회의중"이라면서 "정부는 이재민에 대한 근본적인 재해 구호대책을 마련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포항시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40억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라며 "특별재난지역선포와 관련, 이강덕 포항시장의 건의로 조속히 검토 절차를 마무리해 빠른 시일 내에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