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시·정시모집 일제히 1주일 연기…성적통지일 12월12일

후속조치 발표하는 박춘란 차관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박춘란 차관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 관련 후속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2017.11.16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후속조치 발표하는 박춘란 차관 (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16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박춘란 차관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 관련 후속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2017.11.16 citybo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교육부는 16일 오후 2시 10분쯤, 정부세종청사에서 박춘란 차관 주재로 브리핑을 열고, 수능 연기에 대한 후속 조치 사항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대입전형 일정 조정을 통해 대학 입학전형 실시 및 학사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며 “금주 주말부터 시행 예정이었던 대학별 논술, 면접 등 수시모집 일정을 1주일씩 연기하고, 수능 시험 이후 이의신청, 정답확정 등 일정 또한 1주일씩 순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18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던 대학별 논술고사가 일주일 늦춰진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12월 30일 원서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던 정시모집 일정도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가장 먼저 차질 없는 시험 관리를 다짐했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오후 정부세종청에서 “출제 문항 보안을 위해 출제위원 및 인쇄요원의 합숙기간을 일주일 연장했다”며 “문답지 보안 강화를 위해 85개 시험지구별 교육부 중앙협력관 파견기간 연장, 문답지 보관소 상시근무 인원 증원, 주변 순찰 경계 강화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국방부, 법무부, 병무청 등 관계 부처와도 긴밀히 협의하여 재수생 등이 연기된 수능에 응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능이 23일로 연기시행됨에 따라 성적 통보일도 12월 12일로 늦춰진다.
 
교육부 박춘란 차관은 “금번 수능 시행 연기는 학생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 조치임을 다시 한번 이해하여 주시기 바라며, 연기된 수능을 차질 없이 시행하고 수능시험 연기에 따른 학생과 학부모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