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화조 사업 특혜’ 박홍섭 마포구청장 기소의견 송치

정화조 처리업체 선정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줬다는 진정이 제기됐던 박홍섭 마포구청장이 처벌 위기에 놓였다.

박홍섭 서울 마포구청장 [사진 연합뉴스]

박홍섭 서울 마포구청장 [사진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박 구청장과 김경한 부구청장을 직권남용 혐의 기소의견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서울시에도 통보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사업자 선정 심사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우선협상 대상자로 지정됐던 A 업체를 탈락시키고 2위를 한 B 업체를 선정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구청장 등은 당초 사업자 모집 공고에 없던 ‘사회적 기업 인증’ 요건을 추가 요건으로 내세워 B 업체에 유리하게 협상하라고 담당 공무원에게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 과정에서 마포구청 과장 등 실무진 2명은 A 업체에 ‘사회적 기업 인증을 받아야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다’는 취지의 공문을 보내라는 지시에 불복했다가 감봉 또는 전보됐다.
 
다만 경찰은 박 구청장이 B 업체를 선정해주는 대가로 금품이나 향응을 수수한 정황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구청장이 마포구의 한 관변 단체에서 활동했던 B 업체 대표, 마포 구의원 출신인 B 업체 이사와의 친분 때문에 특혜를 주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애초 선정 과정에서 1위를 차지했던 A 업체는 선정 결과에 반발해 ‘우선협상 대상자 지정철회처분 취소 소송’을 내 지난 9월 승소했다. 이 소송은 현재 서울고법에서 2심이 진행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