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종 "귀순 北 병사, 바이탈 안정…안심 단계는 아냐"

지난 13일 귀순 과정에서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가 경기 수원의 아주대병원에서 2차례 수술을 받은 가운데, 16일 별다른 합병증 없이 맥박 등 바이탈(신체 활력)이 안정을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3일 DMZ를 통해 귀순하며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의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가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수술경과에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 13일 DMZ를 통해 귀순하며 총상을 입은 북한군 병사의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가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수술경과에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해당 병사의 수술을 집도한 이국종 교수는 이날 "수많은 검사를 통해 환자 활력 징후에 대한 200개 이상의 수치를 확인하면서 치료 계획을 잡고 있다"며 "맥박 등 환자의 상태를 나타내는 여러 수치가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우려됐던 합병증 증세도 2차례의 수술 이후 아직 나타나지 않은 상태지만 이 교수는 "환자는 중환자실에 머물고 있고 상태에 따라 하루 50여 종의 약물을 투약하고 있다"며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긴장을 늦출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변이나 기생충으로 인한 합병증 증세가 나타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부연했다.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15일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의 수술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15일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하다 총상을 입은 북한 병사의 수술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해당 병사는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생명유지장치를 통해 호흡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관계자는 "중증외상환자의 경우 의식 없이 움직이지 않고 안정을 취하는 게 회복에 더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충분히 회복되었다고 판단될 때 기계 호흡 이탈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복 상태에 따라 기계호흡 중단 시점을 결정할 방침이라는 것이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쯤, JSA를 통해 귀순하는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 5∼6군데에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송 당일 5시간 넘는 1차 수술에 이어 이틀 후인 15일, 3시간 반 가량의 2차 수술이 진행됐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