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루, 36년만에 월드컵 본선행...러시아월드컵 본선 32개국도 확정

페루의 크리스티안 라모스(오른쪽)가 1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루의 크리스티안 라모스(오른쪽)가 1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루가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했다.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국 32개 팀도 모두 가려졌다.
 
페루는 1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뉴질랜드를 2-0으로 완파했다. 1차전 원정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던 페루는 1·2차전 합계 1승1무로 월드컵 본선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1982년 스페인 대회 이후 36년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합류했다.
 
페루는 전반 28분 헤페르손 파르판의 선제골이 터진데 이어 후반 20분에 크리스티안 라모스의 추가골까지 나와 쐐기를 박았다. 오세아니아 예선 1위로 플레이오프에 나선 뉴질랜드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8년 만에 통산 3번째 본선 진출을 노렸으나 고배를 마셨다. 
 
페루의 알도 코르소가 1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루의 알도 코르소가 16일 페루 리마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에서 뉴질랜드를 상대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페루가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하면서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 겨룰 32개국도 확정됐다. 아시아에선 한국을 비롯해 이란,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호주가 본선에 올랐다. 본선 진출 티켓이 가장 많이 걸린 유럽에선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독일, 잉글랜드, 벨기에, 스페인, 폴란드, 아이슬란드, 세르비아, 포르투갈, 프랑스, 스위스, 크로아티아, 스웨덴, 덴마크 등 14개국이 러시아행 티켓을 땄다. 남미에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우루과이, 페루가 본선에 진출했고, 북중미에선 멕시코, 코스타리카, 파나마 등 3개국, 아프리카에선 나이지리아, 이집트, 모로코, 세네갈, 튀니지 등 5개국이 러시아월드컵 본선 무대에 올랐다. 
 
한편 조 편성의 바탕이 될 포트도 모두 결정됐다. 지난달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 따라 각 포트별로 8개국씩 나뉘는데 62위인 한국은 4번 포트 배정이 확정됐다. 1번 포트엔 개최국 러시아를 비롯해 독일(1위)·브라질(2위)·포르투갈(3위)·아르헨티나(4위)·벨기에(5위)·폴란드(6위)·프랑스(7위)가 배정됐다. 러시아월드컵 본선 조추첨은 다음달 1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렘린궁에서 열린다. 러시아월드컵 본선은 내년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서 치러진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