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이재민들 격려하는 여야 대표

 
[연합뉴스]

[연합뉴스]

15일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여야 지도부가 피해 지역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 등은 16일 경상북도 포항시 흥해읍 흥해실내체육관을 찾아 이재민을 위로했다. 흥해실내체육관은 현재 지진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대피소로 이용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지진으로 붕괴 위기에 몰린 포항시 흥해읍 마산리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지진으로 붕괴 위기에 몰린 포항시 흥해읍 마산리 대성아파트를 방문해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흥해읍의 대성아파트는 5도 가량 뒤로 밀려나고 인근 원룸 1층 주차장 기둥은 휘고 파손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포항시 북구에 위치한 흥해읍은 진앙과 가까워 남구에 비해 건물 훼손 정도가 심해 주민들이 대피하는 등의 상황이 발생했다.  
 
규모 5.4지진이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6일 오전 포항시 흥해실내체육관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이재민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규모 5.4지진이 발생한지 하루가 지난 16일 오전 포항시 흥해실내체육관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가 이재민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