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킨텍스 '스푼 아트쇼', 도산공원 '더 갤러리 쇼' 22일 개막

 늦가을 같은 시기, 각기 다른 새로운 특색을 내건 두 아트쇼가 서울과 경기에서 나란히 열린다. 
도심 공원에 콘테이너 부스를 설치해 열릴 예정인 제1회 더 갤러리 쇼의 이미지. 사진=서울화랑협회

도심 공원에 콘테이너 부스를 설치해 열릴 예정인 제1회 더 갤러리 쇼의 이미지. 사진=서울화랑협회

야외에 콘테이너 부스를 설치한 모습을 표현한 가상 이미지. 사진=서울화랑협회

야외에 콘테이너 부스를 설치한 모습을 표현한 가상 이미지. 사진=서울화랑협회

 서울 강남구 도산공원에서 11월 22~26일 열리는 제1회 더 갤러리 쇼(The Gallery Show)는 공원에 40개의 컨테이너 부스를 설치, 도심의 자연 속에 미술작품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10년 전 출범한 서울화랑협회(회장 박미현)가 올해 사단법인이 된 것을 기념해 처음 마련한 행사다. 쥴리아나 갤러리·가인 갤러리·더 페이지 갤러리·벽과 나 사이 갤러리·스페이스 옵트·훈 갤러리 등 약 30개 화랑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별전으로는 양태근·전용환·장형택·김영원의 대형조각, 정승효의 설치미술, 류호열·찰스 샌디슨의 비디오 작품 등을 전시한다.   

'스푼 아트쇼'는 젊은 작가 추천받아
화랑이 선정하는 오디션 방식 도입
'더 갤러리 쇼'는 도심공원 속 자연에
콘테이너 설치해서 미술 작품 전시
11월 26일까지 각각 닷새 간 열릴 예정

'국내 최대 영아티스트 쇼'를 표방하는 스푼 아트쇼 2017 메인 포스터. 사진=스푼 아트쇼

'국내 최대 영아티스트 쇼'를 표방하는 스푼 아트쇼 2017 메인 포스터. 사진=스푼 아트쇼

지난해 열렸던 제2회 스푼 아트쇼의 현장 모습. 사진=스푼 아트쇼

지난해 열렸던 제2회 스푼 아트쇼의 현장 모습. 사진=스푼 아트쇼

 경기도 일산시 킨텍스에서 11월 22~26일 열리는 제3회 스푼 아트쇼(SPOON ART SHOW)는 젊은 미술작가들 작품이 촛점이다. 올해는 특히 'Pick & Match(픽 앤 매치)'시스템을 새로 도입했다. 마치 오디션처럼 대학교수 등 전문가 추천과 심의위원 검증을 거쳐 화랑이 최종적으로 출품 작가를 선정하는 방식이다. 금산갤러리(대표 황달성)·휴로인터랙티브가 주관하는 이번 아트쇼에는 표 갤러리·동산방화랑·윤 갤러리·갤러리 아트사이드·박영덕화랑 등이 참여한다. 젊은 부부를 겨냥한 태교 음악회·미술전 같은 부대행사, '한국 미술의 풍경'특별전, 평창올림픽 성공을 기원하는 미디어 프로젝트 소개, 명사 초대전 등도 열린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