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에 특수활동비 전달했다는 근거자료 없어”

국가정보원 건물 앞. [중앙포토]

국가정보원 건물 앞. [중앙포토]

서훈 국정원장은 16일 국정원이 여야 의원 5명에게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다는 의혹에 대해 “그런 일이 없고 해당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간사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서 원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빼돌린 특활비 규모가 당초 알려진 40억원이 아닌, 30억원이 더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명확히 그런 사실이 없고 관련 언론사에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서 원장은 국정원 특활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서는 모르겠지만 국정원 차원에서는 확인이 안 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서 원장은 또 ‘이 문제를 국정원이 자체조사했느냐’는 질문에 “확인은 했다”고 밝혔지만, 과거 예산과 관련한 자료를 요청하자 “예산 보존 연한이 5년이어서, 2012년 이전 서류는 알기 어렵다”는 답을 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서 원장은 “(일부 언론에 나온 것처럼 특수활동비 전달 관련한)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얘기를 정보위원들에게 하거나, 정보위원들과 떡값 등을 언급한 얘기를 나눈 적은 일절 없다”며 “해당 언론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