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이재용 옥중 '첫 정기인사'…"옥중 보고·지시 없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 수감중인 가운데 삼성전자가 16일 연말 정기인사를 단행했다. 삼성 측은 이번 인사와 관련해 이 부회장에 대한 '옥중 보고'나 그의 '옥중 지시'가 없었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비교적 큰 폭의 인사로 이 부회장의 인사 의도가 나타났다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을 직원들이 드나들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을 직원들이 드나들고 있다. 우상조 기자

삼성은 앞서 2016년까지 미래전략기획실(미전실)에서 그룹 전체를 통틀어 인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2017년 미전실의 해체로 계열사별 인사 발표가 이뤄졌다. 이 부회장이 구속됨에 따라 삼성전자 임원 인사는 올해 5월에서야 발표됐고, 당시 인사 폭은 실무진 교체 수준에 머물렀다.
 
이번 인사로 221명의 임원 승진 명단이 발표된 가운데 '깜짝 인사'는 보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부분 각 부서의 '수석급'이나 실적이 좋은 사업 부문의 책임자 및 해외 인력이 승진 대상자에 포함된 것이다.
 
한편, 부사장 승진자가 27명 배출됨에 따라 '미래 CEO 후보' 양성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건희 회장의 부재와 이재용 부회자의 구속 수감으로 '오너 부재'가 길어짐에 따라 '시스템에 의한 인사'로 안정성을 확보하고, 예측 불가능한 상황에 대비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인사와 관련해 재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 부회장이 옥중에서 인사 진행 상황을 보고받지 않았겠느냐"면서 "최근 몇 년간의 성과주의, 세대교체 인사 기조가 그대로 이어진 게 이를 방증한다"고 분석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