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택 “김관진ㆍ국정원장들 감옥가면 가장 좋아할 사람…김정은 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김관진 전 장관과 전직 국정원장들이 감옥에 들어가고 국정원이 무력화되면 박수를 치고 좋아할 사람은 김정은뿐이고, 이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는 말까지 나온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날 정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것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주의 우려가 없는 전 정권의 국정원장을 관행을 무시한 채 무작정 감옥에 넣는 것은 국익과 안보에 도움이 안 된다”면서 “국정원 특활비는 예전에는 관행적 측면이 강조됐기 때문에 잘못됐다면 제도 개선을 하는 것이 근본 대책”이라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같은 당 주광덕 의원이 지난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제기했던 노무현 정부 시절 특수활동비 의혹을 거듭 거론했다.
 
그는 “(2007년 8월) 한국 인질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에 잡혔을 때 특활비로 3천만 달러를 조성해 2천만 달러를 무장 세력에 지급하고 1천만 달러는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에 줬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정상문 전 총무비서관에게 3억 원을 받아 빚 갚는 데 썼다고 검찰 조사에서 진술했다고 한다”며 “시중에는 이 돈이 청와대 특활비라는 합리적 의심을 배제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강행 기류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독선ㆍ독주를 넘어오기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홍 후보자 임명강행과 함께 발생하는 모든 정치적 책임은 정부ㆍ여당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