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트남 부인이 중국 부인 앞질렀다...통계청, 다문화 통계 결과

 
다문화 부부의 가장 흔한 유형은 한국인 남편과 베트남 출신 부인 간의 혼인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 동안 부동의 1위였던 중국 출신 부인은 2위로 추락했다. 이혼 건수가 가장 많은 유형은 한국인 남편과 중국 부인이었다. 

2016년 다문화 인구동태 통계 결과
전반적 혼인 감소 추세속 다문화 혼인도 3.4% 감소
한국 남편-외국인 부인 구성이 65.7%로 압도적
외국인 부인 국적, 베트남(27.9%)이 4.8%p 급등하며 1위 부상
중국은 26.9%로 2위로 추락
이혼 상대로는 중국 부인이 가장 많아
주로 한국 남편이 10세 이상 연상
다문화 출생아도 1.5% 감소

 
1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다문화 인구동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과 외국인(귀화자 포함) 간의 다문화 혼인 건수는 2만1709건으로 전년 대비 3.4% 감소했다. 이는 전반적인 혼인 건수 감소에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전체 혼인 중 다문화 혼인의 비중은 7.7%로 오히려 전년대비 0.3%포인트 증가했다.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혼인의 유형은 부인이 외국인인 경우가 65.7%로 가장 많았다. 남편이 외국인인 경우가 19.4%, 배우자가 귀화자인 경우가 15.0%였다. 지난해와 비교할 때 외국인 부인과의 혼인 건수는 1.5% 증가했고, 외국인 남편과의 혼인 건수는 18.0% 감소했다.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혼인을 한 외국인 및 귀화자 부인의 출신 국적은 베트남(27.9%), 중국(26.9%), 필리핀(4.3%) 순서였다. 전년 대비 베트남 부인의 비중은 4.8%포인트 상승한 반면 중국인 부인의 비중은 1.0%포인트 하락했다.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 통계

 베트남 부인의 비중은 2008년 22.6%에서 등락을 거듭하면서 상승해 1위까지 부상했다. 반면 2008년 38.6%로 부동의 1위였던 중국 부인은 점점 비중이 낮아지면서 지난해 2위로 밀려났다. 다문화 혼인 부부의 연령차는 ‘남편이 10세 이상 연상인 경우’(40.2%)가 가장 많았다.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의 이혼 건수는 1만631건으로 전년대비 5.8% 감소했다. 전체 이혼 중 다문화 이혼의 비중도 9.9%로 전년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 역시 외국인 부인과 이혼한 경우가 50.6%로 가장 많았고, 귀화자와의 이혼(34.4%), 외국인 남편과의 이혼(14.9%)이 뒤를 이었다. 외국인 남편과의 이혼은 전년 대비 20.9% 감소했다.  
 
 
다문화 이혼을 한 외국인 및 귀화자 부인의 출신 국적은 중국(44.5%), 베트남(23.3%), 필리핀(4.0%) 순서였다. 전년대비 중국인 부인의 비중은 0.1%포인트 하락한 반면, 베트남 부인의 비중은 2.4%포인트 상승했다. 다문화 이혼자의 평균 결혼생활 기간은 7.4년으로 2008년 대비 3.7년 증가했다.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 통계

 
 
다문화 부부 사이에서 태어난 다문화 출생아 수도 1만9431명으로 전년대비 1.5% 감소했다. 하지만 이 역시 전반적인 출생아 수 감소 추세에 따른 것으로 전체 출생아 수 중 다문화 출생아의 비중(4.8%)은 전년보다 오히려 0.3%포인트 상승했다. 다문화 출생아의 외국인 어머니 국적 역시 베트남이 32.3%로 가장 많았고, 중국(24.3%), 필리핀(7.6%)이 뒤를 이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