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아이코스 덜 해롭다더니…"일반담배와 똑같이 유해"

한 남성이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를 피우고 있는 모습. 입에서 증기가 나오고 있다. 아이코스 제조사 필립모리스 측이 미국 FDA에 제출한 실험 자료에 따르면 아이코스의 인체 영향이 일반 담배와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한 남성이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를 피우고 있는 모습. 입에서 증기가 나오고 있다. 아이코스 제조사 필립모리스 측이 미국 FDA에 제출한 실험 자료에 따르면 아이코스의 인체 영향이 일반 담배와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아이코스의 인체 영향은 일반 담배와 차이가 없다."

궐련형 전자담배 아이코스(IQOS)의 제조사 필립모리스인터내셔널(PMI)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한 흡연자 실험 결과다. 세계적인 담배 전문가인 스탠턴 글랜츠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UCSF) 교수는 13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을 자신의 연구용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그간 '덜 해롭다'고 강조해온 제조사가 이런 입장과 다른 실험 결과를 내놓으면서 향후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란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필립모리스, 미국서 '덜 위험한 담배' 심사 진행중
궐련보다 인체 유해성 적다는 점 꾸준히 강조해와

담배 전문가 글랜츠 교수, FDA 제출된 자료 분석
미국인 아이코스·궐련 흡연자 비교…인체 영향 동일

24개 지표 중 23개 차이 X, 우리 정부도 내용 주시
아이코스가 궐련만큼 혈관에 해롭다는 연구도 나와

  아이코스는 일본·한국 등에서 인기리에 팔리고 있지만, 미국 시장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필립모리스는 현재 미국에서 '덜 위험한 담배'(modified risk tobacco)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FDA에 자체 연구·실험 자료를 제출한 상태다. FDA는 지난 5월부터 이들 자료 등을 바탕으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FDA의 최종 결론과 미국 내 유통 개시는 내년 이후로 예상된다.
아이코스와 글로 등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지난 7일 KT&G도 신제품인 '릴'을 공개했다. [중앙포토]

아이코스와 글로 등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지난 7일 KT&G도 신제품인 '릴'을 공개했다. [중앙포토]

  그런데 FDA의 자문을 요청받은 글랜츠 교수에 따르면 미국인 대상 임상시험에서 아이코스와 일반 궐련 담배의 인체 유해성은 거의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필립모리스가 아이코스 흡연자와 일반 흡연자의 백혈구 수치와 혈압 수준, 폐 용량 등 24개 건강 지표를 비교했더니 23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23개의 유해성이 일반 담배와 차이가 없다는 뜻이다. 동맥경화·심근경색을 유발하는 혈관 염증 수준(sICAM-1)만 아이코스 흡연자가 10.59%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결과는 필립모리스가 스스로 제출한 자료인데다 실제 아이코스·일반 담배 흡연자를 항목별로 분석했다. 90일 동안 흡연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봤기 때문에 동물 실험 위주의 기존 자료와 차이가 있다. 글랜츠 교수는 "필립모리스의 자체 실험 데이터는 건강상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는 생체 지표에서 아이코스와 일반 담배가 다르지 않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FDA는 아이코스가 덜 위험한 제품으로 시장에 나가는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에 대해 필립모리스 관계자는 "미국인 연구에선 아이코스 사용자 뿐만 아니라 담배를 끊은 사람도 일반 궐련 흡연자와 큰 차이가 없었다. 글랜츠 교수의 해석이 완전히 틀린 건 아니지만 세 그룹의 건강 지표가 다 비슷한만큼 의학적 판단은 면밀히 따져봐야 한다"면서 "일본인 대상 임상 시험에선 일반 흡연자와 달리 아이코스 사용자는 금연한 사람과 비슷한 신체 변화를 보였다. 인체 영향을 더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1년 단위의 장기 임상 시험도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필립모리스는 대외적으로 아이코스의 유해성이 덜 하다는 점을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도 의학 담당 수석을 내세워 "아이코스는 일반담배보다 유해물질이 90% 적게 포함돼 있다. 아이코스를 쓰면 금연자와 비슷한 수준의 독성 물질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학생들이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폐를 비교하는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체 유해성을 둘러싼 논란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학생들이 흡연자와 비흡연자의 폐를 비교하는 모형을 살펴보고 있다.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체 유해성을 둘러싼 논란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 정부는 이번 연구 내용을 주시하고 있다. 국내서도 최근 궐련형 전자담배에 매기는 세금이 오르면서 유해성 논란이 커졌기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진행중인 유해성 평가는 내년께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필립모리스가 FDA에 이러한 임상 시험 결과를 제출한 걸 알고 있다. 질병관리본부·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보다 자세한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홍준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필립모리스가 자신들에게 불리한 자료를 내놓은 건 의외"라면서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사들은 연기가 나지 않아서 타르 성분이 없다는 점을 강조한다. 하지만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로 다른 유해 물질이 심혈관질환·중풍 등에 광범위하고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필립모리스에서 지난 6월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인 아이코스. [사진 한국필립모리스]

필립모리스에서 지난 6월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인 아이코스. [사진 한국필립모리스]

  한편 UCSF 의대 연구팀도 14일(현지시간) 아이코스가 일반 궐련과 마찬가지로 혈관에 해롭다는 별도의 동물 실험 결과를 미국심장학회 학술회의에서 공개했다. 매슈 스프링어 교수팀은 아이코스 같은 '찐 담배'에서 나오는 증기, 일반적인 '태우는 담배'에서 나오는 연기를 각각 실험용 쥐에 노출했다. 보통 담배 연기를 들이마시면 혈관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이코스에서 나오는 증기에 15초씩 10차례 노출한 결과, 쥐의 혈관 기능은 약 58% 감소했다. 똑같은 방식으로 일반 담배 연기를 들이마셨을 때도 57% 줄었다. 혈관 기능이 저하되는 수준이 거의 동일하다는 의미다. 혈중 니코틴 수치는 되레 아이코스에서 높게 나왔다. 일반 담배 연기에 노출된 쥐의 혈중 니코틴 함량은 평균 15ng/ml였다. 이는 사람이 담배 한 개비를 피웠을 때와 비슷한 수준이다. 반면 같은 방식으로 아이코스 증기를 들이마신 쥐의 니코틴 수치는 70.3ng/ml로 일반 담배의 4배 이상이었다. 
 
  연구팀은 "태우지 않고 찌는 담배를 피우더라도 흡연에 따른 심혈관 건강의 악영향을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홍준 교수는 "장기적인 영향을 추적해야 하는 암과 달리 심혈관질환은 흡연·금연에 따라 금방 변화가 나타난다. 특히 외국에선 심혈관질환자가 훨씬 많기 때문에 앞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논쟁이 심혈관질환을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