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문진 야권측 이사, 김장겸 前 사장 해임 결의 무효 소송 제기

김장겸 전 MBC 사장. 김경록 기자

김장겸 전 MBC 사장. 김경록 기자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회에서 해임 결의된 김장겸 전 MBC 사장에 대해 방문진 야권 측 이사들이 해임 결의 무효 소송을 냈다.
 
16일 방문진 김광동, 권혁철, 이인철 등 야권 측 이사 3명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지난 13일 방문진 이사회에서 결의된 김장겸 사장의 해임은 무효라는 주장의 소송을 15일 서울남부지법에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들 이사들은 “당시 해임한 의결은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MBC 노조)가 일부 이사들을 모욕, 협박 등의 방식으로 사퇴시켜 이사진을 재구성해 결의된 것으로 의사 표현과 의사결정의 자유가 심각하게 침해된 상태에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또 “월 2회 정기 이사회가 개최됨에도 다수 이사가 정기 이사회를 회피하고, 사전 협의 없이 출장 기간에 임시 이사회를 3회에 걸쳐 일방적으로 개최해 해임안을 의결했다”며 “나머지 이사들의 심의권과 의결권이 박탈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방문진은 지난 13일 여의도 방문진 사무실에서 열린 ‘제8차 임시 이사회’에서 이완기 이사장과 김경환, 김광동, 이진순, 유기철, 최강욱 등 이사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찬성 5명, 기권 1명(김광동)으로 김 사장의 해임안을 통과시켰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