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병헌 사퇴…“결과적으로 대통령에 누 끼쳐 참담”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를 앞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를 앞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사퇴했다. 검찰이 한국e스포츠협회 비리 의혹과 관련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지 9일 만이고, 정무수석으로 임명된 지 6개월 만이다.
 
전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저는 오늘(16일)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다”며 “길지 않은 시간 동안이지만 정무수석으로서 대통령을 보좌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고, 다하려 했지만 결과적으로 누를 끼치게 되어 참으로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염원으로 너무나 어렵게 세워진 정부, 그저 한결같이 국민만 보고 가는 대통령께 누가 될 수 없어 정무수석의 직을 내려놓는다”고 했다.
 
전 수석은 “국민께서 문재인 정부를 끝까지 지켜주시리라 믿는다”며 “제 과거 비서들의 일탈행위에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전 수석은 그러면서도 결백을 주장했다. 그는 “저는 지금까지 게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부당한 오해와 편견을 불식시키고 e스포츠를 지원·육성하는 데 사심없는 노력을 해왔을뿐 그 어떤 불법행위에도 관여한 바가 없음을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언제든 진실 규명에 적극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불필요한 논란과 억측이 하루 빨리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전 수석은 이날 취재진에게 따로 질문은 받지 않고 입장문을 낭독하고 고개를 숙여 인사한 뒤 자신의 차를 타고 청와대를 떠났다.
 
앞서 전 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로 출근해 현안점검회의 등 자신이 참석해야 하는 청와대 회의에 정상적으로 참석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하지만 오전 10시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한다. 기자회견이 열린 시간은 오전 11시 45분이었던 만큼 그 사이 전 수석이 최종 결심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를 앞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를 앞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고개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e스포츠협회 비리 의혹과 관련해 수사 중이던 검찰은 그동안 전병헌 수석을 향한 수사망을 좁혀오고 있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 수사 진전 상황 등을 감안할 때 전 수석의 직접 조사는 불가피하다”고 말한 건 사실상 소환 조사 방침을 공개한 것이었다. 2015년 7월 재승인 인가를 앞두고 있던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원 정도의 후원금을 보냈고, 이 돈을 둘러싼 의혹에 관한 검찰발 기사도 연일 쏟아지고 있었다.
 
전 수석은 전날까지만 해도 자진 사퇴를 거부하는 모양새였다. 전날 기자단에 배포한 ‘전병헌 정무수석의 입장’에서 “그동안 여러 억측 보도로 참담한 심정이었다. 언제라도 (검찰에) 내 발로 가서 소명하고 싶은 심정이었다”면서도 “사실 규명도 없이 사퇴부터 해야 하는 풍토가 옳은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있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그런 전 수석에 대해 청와대와 여권은 우회적으로 압박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만일 검찰이 전병헌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을 하게 될 경우 이전 정부에서 그동안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현직 신분으로 검찰청에 갔던 전례가 없다”며 “(전 수석이) 현명한 정치적 판단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는 “결국은 전 수석이 결단을 하지 않겠느냐”며 “기다려 보자”는 취지의 말을 했다.
 
청와대는 또한 전 수석이 전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거취 문제에 관한 논의를 했다는 것도 외부에 알렸다. 두 사람이 논의를 했지만 “결론은 나지 않았다”는 말에는 서로의 입장이 달랐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는 전 수석의 전날 입장문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청와대 정무수석실 관계자가 청와대 기자실을 찾아와 ‘전병헌 정무수석의 입장’을 기자단에 일일이 돌리고 난 뒤에 청와대는 “전병헌 수석 입장문은 전병헌 수석 개인이 개별적으로 접촉하여 배포한 것으로 춘추관과는 관계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