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美 무리한 요구시 FTA 폐기 검토…피해 감수할 수 없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방미 중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과 관련해 “(미국 측이) 너무 무리한 요구를 하면 우리도 FTA를 폐기할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15일(현지시간) 추 대표는 이날 워싱턴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자동차 등) 2차 산업을 다 무너뜨리면서 (FTA 재협상으로) 갈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추 대표는 전날 개리 콘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과 나눈 면담 내용 일부를 언급하며 “미국은 국내 정치의 연장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목표로 하면서 자동차 산업 호황기에 대한 향수를 가진 백인 지지층을 관리하는 것”이라며 “(그 탓에) 자동차 부품을 미국 내에서 조달해야 한다는 무리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측 요구는) 우리 자동차 벤더 산업에 큰 치명타이고, 그래서 우리는 그런 것은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하는 것”이라며 “이런 이야기를 듣고 가만히 생각해보면 트럼프 대통령의 공약과 연결돼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부연했다.
 
추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미동맹과 한미 FTA 문제는 별개로 진행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두 사안을 엮게 되면 오히려 협상력이 떨어지게 돼 우리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