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221명 임원 승진…이재용 체제 후 최대 폭

 삼성전자는 백수현 커뮤니케이션팀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부사장 27명, 전무 60명 등 모두 221명에 대해 2018년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상 최고 실적을 낸 반도체(DS) 부문에서 99명의 임원이 승진해 성과주의 원칙을 재확인했다. 또 2015년 이후 매년 10여 명에 그쳤던 부사장 승진자를 27명으로 확대해 향후 최고경영자(CEO) 후보군을 강화했다.  
 

부사장 27명 전무 60명... 반도체에서만 99명 승진
신임 여성임원 단 7명... 여전한 대기업 유리천장

 하지만 이번에 임명된 여성 신임 임원은 7명에 그쳐 대기업의 유리 천장을 재확인시켰다. DS부문에서 기술지원 업무를 담당한 메모리사업부 CS팀의 김승리 상무, 무선사업부에서 안드로이드 소프트웨어 개발을 맡았던 프레임워크개발그룹의 정혜순 상무 등이 바늘구멍을 뚫었다. 삼성전자에선 2015년만 해도 8명의 여성 신임 임원이 배출됐으나 지난해 6명, 올해 5월엔 2명만이 임원을 달았다. 전문가 그룹인 펠로우(Fellow)ㆍ마스터(Master)를 합쳐도 여성 임원은 221명 중 10명(4.5%)에 불과했다. 
 
삼성디스플레이도 이날 부사장 3명, 전무 10명 등 총 36명의 승진 인사를 했다. 실적 개선과 사업 확대에 기여한 김종성, 이우종, 임관택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다음은 승진자 명단.  
 
<삼성전자> 
◇소비자가전(세트)부문  
▶부사장   강봉구     김경준     김원경     김재윤     명성완    박경군     백수현     윤철운     이돈태     이명진     이왕익     전재호     정수연     조재문     최진원    
▶전무   강민호     곽동원     김기원     김남용     김동욱     김명욱     김상규     김성환     김영도     김이태     김재훈     김주년     김현도     김현주     류문형     문성우     박봉출     박성선     서동면     송기찬     송봉섭     송원득     오세용     윤성혁     윤장현
    이병국     임성택     장성재     전영식     정현준     조상호     주창남     주창훈     최수영     최중열     Hadrian Baumann(하드리안 바우만)   Dipesh Amritlal Shah(디페쉬 샤)
▶상무   강정대     강태규     권상욱     김  현     김상훈     김승일     김연정     김장경     김재영     김정현     김준엽     김창영     김창태     김태중     김태진     김평진     김형재     남정만     노태현     류일곤     목진호     박기철     박장묵     박종욱     배광운     배일환     설  훈     손용우     손태용     송우창     송원준     심재현     안정희     양익준     양혜순     여태정     오지성     우경구     우홍욱     이경우     이기욱     이민철     이상욱     이상육     이승엽     이종규     이진구     이한형     장상익     장형택    정상규     정지은     정혜순     조성훈     조철호     지혜령     차경환     최  순     최동준     최유중     한승훈     황근하     황호준     Asim Warsi(아심와르시)     Shane Higby(쉐인힉비)    Stephane Cotte(스테판코테)
▶마스터 선임   강정일     서응렬     박세호      이충훈
▶전문위원     신승혁     이종현     황우찬(이상 전무급)    강윤경     김인창     박제임스    박창진     안진우    이재경     홍종필 (이상 상무급)  
 
◇반도체(DS)부문
▶부사장    강봉용     강창진     남석우     박용인     박찬훈    백홍주     안덕호     양  걸   이규필     이봉주    전준영     정순문
▶전무    구자흠     권상덕     김선식     김진성     박광일     박두식     박영우     박호진     심은수     안정수    윤태양     이규열     이동기     이상배     이석준    장성대     장재혁     최길현     한승훈     한인택    홍형선     Dermot Ryan(더못 라이언) James Elliott(제임스 엘리엇)
▶상무     강석채     강희성     고경민     권순철     권형석      김기수     김보현     김수홍     김승리     김영대     김정주     김종한     김종훈     김준석     김중정     김지영     김진주     김태균     류재준     문형준     박제영     박종규     성낙희     성덕용     손중곤     송태중     신종신     오문욱     오재균     오태영     오형석     윤하룡     이금주     이상현     이승재     이정봉     이정자     이한관     이효석     이희윤     정승필     조용호     최영상     최찬식     편정우     한경환     한상연     한준수     허지영     홍기준     홍승완     Zhu Minghui(주명휘)
▶펠로우(Fellow) 선임     장은주  
▶마스터(Master) 선임     남동경     손교민     신동석     윤찬호     이수용    이재덕     전신애     최병주     최선일     하대원     Yuri Masuoka(유리 마스오카)  
▶전문위원  최수호(전무급)  
 
<삼성디스플레이>

 
▶부사장 김종성, 이우종, 임관택  
 
▶전무 노철래, 엄문섭, 유정일, 이병준, 이오섭, 이재규, 이종혁, 이청, 정지용, 조성순  
 
▶상무 강경춘, 기창도, 김광복, 김용조, 김종근, 박준영, 손동일, 윤재남, 윤지환, 이관희, 이병우, 이일로, 이재형, 장근호, 정성욱, 정성호, 채병훈, 최열, 홍권삼, 황영선
 
▶전문위원 이충섭  
 
▶마스터 선임 윤주선, 최범락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