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빈치 그림 5000억원에 낙찰…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그린 희귀 그림이 미술품 경매 역사상 최고 가격인 약 5000억원에 낙찰됐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 [연합뉴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500여년 전 다빈치가 그린 예수 초상화 ‘살바토르문디’(구세주)가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4억5000만 달러에 낙찰됐다.
 
러시아의 억만장자이자 미술품 수집가 드미트리 리볼로프레프가 소장하다 1억 달러(약 1135억원)에 내놓은 작품이 거의 5배 가격에 팔린 것이다.
 
‘21세기 최대의 재발견 예술품’으로 불리는 이 그림은 다빈치가 1500년쯤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른손을 들어 축복을 내리고, 왼손으로는 크리스털 보주를 잡고 있는 예수의 상반신을 담았다.  
 
이는 현재 20점도 남지 않은 다빈치의 그림 중 유일하게 개인이 소장하던 작품이다. 대표작 ‘모나리자’를 비롯한 다빈치의 나머지 작품들은 현재 프랑스 루브르 등 박물관에 소장돼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