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C, 전 볼티모어 투수 로건 베렛 영입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전 볼티모어 투수 로건 베렛(27)을 영입했다. 
NC의 새로운 외국인 투수 로건 베렛. [사진 NC 다이노스]

NC의 새로운 외국인 투수 로건 베렛. [사진 NC 다이노스]

 
NC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베렛과 총액 80만 달러(약 9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금 20만 달러, 연봉 40만 달러, 옵션 20만 달러 계약이다. 
 
베렛은 키 1m88cm, 체중 86kg의 우완투수다. 2011년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에서 뉴욕 메츠의 선택을 받아 마이너리그에서 활약하다 2015년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뉴욕 메츠와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옮겨 다니다 2017시즌을 끝으로 FA(자유계약선수) 신분이 됐다.  
 
베렛은 쓰리 쿼터형 투수로 직구,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던지며 최고 구속 150㎞의 빠른 공으로 타자와 상대한다. 메이저리그 통산 57경기(선발 16경기)에서 150이닝 동안 방어율 4.62로 6승10패를 기록했다. 마이너리그에선 129경기(선발 84경기)에 나와 548이닝 동안 방어율 4.06, 37승22패의 성적을 거뒀다.
 
비렛은 "NC 다이노스와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팀이 올해 좋은 성적을 거뒀다는 걸 안다. 팀이 다시 포스트시즌에 진출하고 우승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어 기대된다"고 했다. 베렛은 1월 중 메디컬 체크를 완료하고 NC 전지훈련 첫 날인 2월 1일 팀에 합류한다
 
 
 
유영준 NC 단장은 “다양한 구종을 바탕으로 안정된 제구력이 장점인 선수이다. 팀이 젊은 피를 수혈해 보다 원활하게 선발 야구를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NC는 젊은 선수 육성 방향에 맞춰 외국인 선수도 20대 투수로 선발하기로 했다. 이에 16일 에릭 해커와 제프 맨쉽에게 재계약 포기 의사를 전달했다. 내야수 재비어 스크럭스와 현재 재계약 협상 중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