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황 사인이 적힌 람보르기니 몸값은 얼마?

15일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물받은 람보르기니 자동차에 축복을 빌고 있다. 이 차량은 소더비를 통해 경매에 선보일 예정이다. [AP=연합뉴스]

15일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물받은 람보르기니 자동차에 축복을 빌고 있다. 이 차량은 소더비를 통해 경매에 선보일 예정이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선물 받은 수퍼카 람보르기니를 경매에 내놓을 계획이라고 CNN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선물 받은 모델은 람보르기니 우라칸 스페셜 에디션. 차량 가격은 최소 20만 달러(약 2억 2000만원)를 넘는다.  

2억 넘는 람보르기니 우라칸 선물 받아
서명 뒤 경매해 자선 사업에 사용 계획
교황 흔적 남으면 가치 10배 이상 뛰어

 
이날 교황은 선물 받은 람보르기니 후드에 직접 서명했다. CNN은 이 서명이 차량의 몸값을 올려줄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바티칸은 이 차량을 경매에 내놓아 판매 대금을 자선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용처 중 한 곳은 이라크 니네베 평원 지역이다. 이라크에서 기독교인이 가장 많이 사는 이 지역은 이슬람국가(IS)의 공격으로 초토화됐다. 교황청은 이곳의 집과 교회를 복구할 예정이다. 
또 아프리카의 성매매 피해자를 돕는 사업에도 지원한다.  
 
CNN에 따르면 교황의 흔적이 남은 물건은 시장에서 늘 고가에 거래됐다.  
2014년 열린 할리 데이비슨 경매에서는 교황이 선물 받은 오토바이가 28만 4000달러(약 3억 1000만원)에 낙찰됐다. 소매가의 10배가 넘는 가격이다. 교황이 사인한 할리데이비슨 재킷도 6만 8000달러(7500만원)에 판매됐다.  
교황이 한때 소유했던 아이패드도 3만 500달러(약 3300만원)에 판매된 바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