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L 클루버-NL 슈어저, 2017 사이영상 수상

올해 메이저리그 최고 투수는 코리 클루버(31·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맥스 슈어저(33·워싱턴 내셔널스)였다.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는 16일(한국시간) 2017시즌 리그 최고의 투수에게 수여하는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사이영상을 받은 코리 클루버 [사진 MLB SNS]

사이영상을 받은 코리 클루버 [사진 MLB SNS]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코리 클루버가 2014년에 이어 3년 만에 통산 2번째 사이영상을 받았다. 클루버는 올시즌 29경기에 선발등판해 203과3분의2이닝을 투구하며 18승4패, 평균자책점 2.25, 265탈삼진, 피안타율 0.193, WHIP(이닝 당 출루허용율) 0.87을 기록했다. 다승, 평균자책점, WHIP 모두 아메리칸리그 1위에 올랐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맥스 슈어저가 통산 3번째이자 2년 연속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슈어저는 지난해 사이영상을 수상하며 양대리그 사이영상 수상에 성공했다. 그리고 올해도 최고 투수로 인정받았다.  
사이영상을 받은 맥스 슈어저 [사진 MLB SNS]

사이영상을 받은 맥스 슈어저 [사진 MLB SNS]

 
슈어저는 올시즌 31경기에 선발등판해 200과3분의2이닝을 투구하며 16승6패, 평균자책점 2.51, 268탈삼진, 피안타율 0.178, WHIP 0.90을 기록했다. 슈어저는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2위, 다승 공동 4위, 이닝 7위, 피안타율 1위, WHIP 1위, 탈삼진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이영상은 매년 메이저리그 각 리그의 최고 투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투수인 사이 영을 기리기 위해 1956년 커미셔너 포드 프릭에 의해 만들어졌다. 원래 전체 리그에서 한 명에게만 수여되었으나, 1967년부터 각 리그마다 한 명씩 주는 것으로 바뀌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