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동차 관리 ABC ①] 겨울철 차량 관리 방법 1

 자동차를 좋은 상태로 오랫동안 운행하기 위해서는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많은 운전자는 특별한 문제가 발견되기 전까지 자동차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다. 정비소에서 받는 전문적인 검사ㆍ정비 외에 스스로 할 수 있는 간단한 관리만으로 자동차의 수명을 늘리고, 유지비를 줄일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운전자들이 알아둬야 할 기초적인 차량 관리법을 소개한다. [편집자 주]
 
[자동차 관리 ABC ①] 겨울철 차량 관리 방법 1
 
집과 사람 못지않게 겨울 준비가 필요한 것이 자동차다. 특히 겨울에는 눈과 얼음으로 인해 작은 사고가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자동차 관리가 필요하다. 현대·기아자동차의 도움을 받아 겨울철 자동차 관리방법을 알아봤다.
 
1. 계절에 영향을 받는 자동차의 부동액과 워셔액을 체크하자.
자동차에는 꽤 많은 액체류가 끊임없이 움직이며 자동차가 원활히 움직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중 계절에 영향을 받는 것은 역시 부동액과 워셔액이다. 나머지 엔진오일, 브레이크 오일, 파워오일은 계절과 큰 상관이 없다.
 
부동액은 엔진을 식혀주는 냉각수를 얼지 않게 하고 라디에이터 및 관련 부품의 부식을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이제는 사계절용 부동액이 기본적으로 사용되고 있기 때문에 겨울철마다 매번 교체해줄 필요는 없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다만 한 번쯤 부동액의 색깔은 녹색으로 싱싱한 상태인지 확인을 해볼 필요는 있다. 특히 여름철에 엔진과열을 막기 위해 냉각수로 물을 많이 보충했다면 냉각수의 부동액 농도가 달라져 있을 수 있으니 이런 이력이 있다면 반드시 점검하고 부동액을 보충하는 것이 좋다.
 
워셔액은 겨울철에 눈과 함께 쌓인 유리의 이물질을 제거하는데 필요한 액체이다. 일반적으로 4계절용 제품이 기본적으로 주입되어 출고되는데 대부분의 지역은 4계절용 워셔액으로 충분히 겨울나기가 가능하다.
 
다만 4계절 워셔액은 영하 25도까지 얼지 않게 되어있으니 산간지역과 같이 가끔 영하 30도에 육박하는 특수지형에 살고 있다면 빙점이 낮은 겨울철 전용 워셔액도 고려해야 한다.
 
2. 겨울철에는 안정된 배터리는 기본
 
겨울철이 되면 밤이 길어져서 헤드라이트의 사용시간이 길어지고 히터, 열선과 같은 전기장치의 사용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 배터리의 경우 알터네이터(교류 발전기)에 의해 재충전이 되지만 세월이 흐르면 충전 시간이 길어지는 등 성능이 저하되기 마련이다.
 
겨울철이 오기 전에 배터리 충전상태를 한 번쯤은 체크해 부족하면 교체하거나 충전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배터리에 표시기가 있다면 색상이 초록색이면 정상, 검은색이면충전 필요, 하얀색이면 교체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표시기가 없는 경우 차량의 엔진 시동이 잘 걸리지 않거나, 공회전 상태에서 평소와 다른 잔진동이 느껴질 경우에는 배터리 잔량을 점검해 주는 것이 좋다.
 
또한 평소에 차량의 운행이 적다면 운행을 하지 않는 경우에도 2~3일에 한 번씩 시동을 걸어 시동이 걸린 상태를 당분간 유지해 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3. 디젤차의 경우에는 시동 불량을 방지하기 위한 연료필터와 플러그 점검
 
사용하는 연료의 특성상 가솔린보다 온도에 민감한 디젤차의 경우에는 동절기에 관리의 필요성이 더욱 높다.
 
디젤차는 연료를 제대로 공급하지 못해 시동 불량이 생길 수 있다. 디젤 속에 파라핀이 응고되면서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 디젤은 통상 영하 18도까지는 파라핀이 응고되지 않게 돼 있지만 그 이하로 떨어질 경우 응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외기에 노출되는 지상 주차장보다는 지하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연료필터에서 제대로 수분을 분리하지 못한 상태로 고압 펌프와 인젝터로 연료가 보내질 경우 연료 라인 내부에 미세한 수분이 얼어붙을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연료필터 카트리지를 6만㎞마다 교체해 주는 것이 좋다. 첫 번째 교환 시에는 카트리지만 교환하면 되고 이후부터는 전체 어셈블리를 교체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디젤차는 연소실의 온도가 가솔린차보다 아주 낮기 때문에 연소실의 온도를 높게 유지하고 착화가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는 예열플러그가 장착돼있다.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

[자료: 현대·기아자동차 ]

 
시동 시에 계기판에 ‘돼지 꼬리’ 모양의 램프(예열표시등)가 뜨면서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가 있는데, 시동을 켰는데 계기판에 이 램프가 점등되지 않거나 시동이 걸리고 난 뒤 상당 시간이 지나서 이 램프가 뜨면 예열플러그 점검이 필요하다.
 
평소에는 키를 꽂거나 버튼을 한 번만 짧게 눌러서 전기 장치의 시동을 먼저 켠 상태에서 2~3초간 대기한 후에 시동을 걸면 도움이 되며, 시동을 완전히 건 상태로 엔진을 2분 정도 워밍업해주는 것도 좋다.
 
도움말=현대·기아자동차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