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탈원전 비롯, 안전 기준 강화해야…韓 지진 안전 지대 아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 [사진 연합뉴스]

지진 발생 지역 인근에 원자력발전소가 위치한 것과 관련해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탈원전을 비롯해 노후 원전을 조속히 폐쇄하고, 원전 안전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6일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어제 경북 포항 인근에서 진도 5.4의 강진에 이어 4.6의 여진이 일어났다. 포항 지진은 지난해 경주 지진에 이어 한반도가 결코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을 보여줬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당 대표로서 오늘 긴급히 포항으로 갈 예정”이라며 “피해 상황과 대책을 면밀히 살피고, 특히 이번 진앙에서 불과 45km 떨어진 월성원전을 방문해 안전 상태를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추가 피해 우려에 따른 수능 연기에 대해서는 “적절한 판단이었다”며 “(수능까지) 남은 일주일 동안 학생들이 안전하게 시험을 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주일 연기된 수능으로 추후 입시, 학사 일정에도 차질이 없도록 교육 당국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