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언주 “국민·바른 공통점 많아...궁극적으로 함께 갈 것”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 오른쪽은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 오른쪽은 이혜훈 바른정당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론'에 대해 "궁극적으로 함께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16일 오전 cpbc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공통점이 훨씬 많다. 물론 차이점도 다수 있기는 합니다만 굉장히 저희가 의원들 간에 그런 것을 많이 느낀다. 특히 저희 양쪽의 젊은 의원들은 굉장히 서로 친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른바 '당 대 당' 통합론과 관련해서는 "정당 간에 통합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여러 가지 잡음들은 있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단순하게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정당 간 통합, 이런 형식을 보시기보다는 일종의 새로운 정치세력을 희구하는 젊은 의원들이 뭔가 해보기 위해서 많이 뭉치고 있다. 이렇게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기존 질서를 비롯한 당 대 당 통합 형태보다는 양당에서 문제를 느끼고 있는 젊은 정치인들이 새로운 정치세력화를 이뤄낼 가능성이 있다는 해석이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관련해 이 의원은 "새롭게 정치지형을 그려보겠다. 진짜 미래의 정치세력 이번에야말로 새로운 정치 진짜 한번 해보겠다. 이렇게 마음먹는다면 저는 강력한 결기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며 "그런 면에서 안철수 대표께서 할 거면 하고, 안 할 거면 안 하고 좀 어떤 강단 있는 모습을 더 잘 보여주시면 좋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현 정부의 적폐청산과 이에 따른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한 문제가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논의에 걸림돌이 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전체적으로 함께 가는데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MB 때 어떤 역할을 하거나 혹은 같이 함께했던 의원은 거의 없는 것으로 실제로는 알고 있고, 지난번에 김무성 대표하고 이분들 나가시면서 거의 관련된 분들은 거의 나가신 걸로 그렇게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