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단 성매매' 의심 남성 200명 조사중···의사·교사 포함

인터넷으로 집단 성매매 참가자를 모집한 뒤 성행위 장면을 촬영해 인터넷에 유포한 총책과 성매매 참가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중앙포토]

인터넷으로 집단 성매매 참가자를 모집한 뒤 성행위 장면을 촬영해 인터넷에 유포한 총책과 성매매 참가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중앙포토]

최근 경찰이 집단 성매매, 이른바 '갱뱅' 모임을 주최하고 운영한 일당을 적발해 충격을 준 가운데, 경찰은 성매매 의심 남성 200여명에 대해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6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남성 200여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집단 성매매에 가담한 것으로 의심되는 이들로, 수도권 모 대학병원 레지던트 의사와 30대 고등학교 교사, 30대 군인도 포함돼 있다.
 
해당 의사와 교사는 올해 9월 경찰이 집단 성매매 장소인 수원의 한 모텔을 급습했을 당시, 모텔 옆 건물 1층 주차장에서 다른 남성 6명과 함께 성매매 운영자로부터 신분 확인을 받고 있었던 이들이다. 이들은 당시 운영자와 참가자를 구분하기 위한 경찰의 신분 조회 요구를 받아들인 뒤 자신들의 직업을 털어놨다.
 
그러나 이들은 운영자와 연락해 그날 처음 모텔에 간 것이라며 과거에는 집단 성매매를 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이미 구속한 집단 성매매 총책 A(31)씨와 불구속 입건한 운영자 2명의 통화 내용을 분석해 최소 1∼3차례씩 통화한 남성 200여 명의 신원을 확보했다.
 
앞서 5일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집단 성매매 모임 총책 A씨를 구속하고 B씨 등 공범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성매매 여성 9명과 성 매수 남성 71명 등 80명을 함께 입건했다. 이들은 경기 수원과 안양 등지 모텔에서 모두 29차례 집단 성매매 모임을 열었다.
 
집단 성매매는 남성 10∼15명과 여성 1명이 한 번에 6시간가량 성매매를 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남성들은 참가 비용으로 16만원을 냈고, 성매매 여성들은 한 번에 50∼100만원을 받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