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일 아침 서울 영하 3.4도까지 떨어져

추위가 찾아온 15일 오후 인천 삼산농수산물센터에 난로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추위가 찾아온 15일 오후 인천 삼산농수산물센터에 난로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16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영하 3.4도까지 떨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서울의 기온은 평년(영상 2.5도)보다 6도 가까이 낮은 영하 3.4도를 기록했다.

평년보다 6도 가까이 낮아
17일 밤부터 다시 추워져

바람은 초당 0.7m 속도로 불어 비교적 잔잔한 덕분에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낮지 않은 편이었다.
이날 아침 인천은 영하 1.8도, 경기도 수원은 영하 2.4도를 기록했다.
또 경기도 파주는 영하 8.6도, 동두천 영하 6.3도, 강원도 철원 영하 8.5도, 춘천 영하 7.6도, 대관령 영하 9.1도까지 떨어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16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밤사이 복사냉각 때문에 대부분 지역에서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최저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17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주말인 18일 아침에는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4도까지 떨어지는 등 16일 아침보다 더 추워질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