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캐나다, 통화스와프 협정 체결…기한·한도 없다

 한국과 캐나다가 통화스와프 협정을 체결했다.  
 
한국은행은 16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스티븐 폴로즈 캐나다중앙은행 총재와 이날 캐나다 오타와 캐나다중앙은행에서 양국간 통화스와프 협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현지 시간) 캐나다 오타와에 위치한 캐나다중앙은행 본부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왼쪽)가 스티븐 폴로즈 캐나다중앙은행 총재와 양국간 통화스와프 협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현지 시간) 캐나다 오타와에 위치한 캐나다중앙은행 본부에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왼쪽)가 스티븐 폴로즈 캐나다중앙은행 총재와 양국간 통화스와프 협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협정은 만기가 설정되지 않은 상설 계약으로, 한도 역시 정해지지 않았다. 규모와 만기는 양 기관이 협의해 정하도록 했다.
 
양국은 이에 따라 금융위기 등 비상상황이나 금융안정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상대국 자금을 자국 금융기관에 공급할 수 있다.

 
캐나다달러. [중앙포토]

캐나다달러. [중앙포토]

 
 
캐나다는 신용등급 최상위 선진국인 만큼 캐나다 달러화는 사실상 기축통화로 평가된다. 한국으로서는 최근 중국과 통화스와프 협정 연장에 이어 외환위기에 대비할 안전장치를 추가로 확보하게 됐다.
 
한편 한국은 현재 중국, 호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와 역내 금융안전망인 ‘치앙마이 이니셔티브’(CMIM)‘를 통해 1168억 달러(미국 달러화 기준) 수준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고 있다. 아랍에미리트와는 54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연장을 협의 중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