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1세기판 노예시장' 리비아서 성황…청년 2명 몸값 90만원"

[사진 CNN 방송 캡처]

[사진 CNN 방송 캡처]

"1200디나르(약 90만원)에 낙찰됐습니다."
"땅을 파는 사람이 필요하십니까? 여기 아주 크고 힘센 사람이 있습니다." 
 
리비아에서 사람을 매매하는 '21세기판 노예시장'이 공공연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CNN이 현지발 르포 기사로 폭로했다.  
 
[사진 CNN 방송 캡처]

[사진 CNN 방송 캡처]

CNN은 14일(현지시간) 리비아에 노예시장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해 지난달 취재에 들어간 결과 수도 트리폴리 외곽에서 직접 노예 매매 현장을 목격했다고 보도했다. 경매가 시작된 지 불과 6~7분 만에 남성 10여명이 팔려 새로운 '주인'의 손에 인계되는 과정을 지켜봤다는 설명이다. 
 
[사진 CNN 방송 캡처]

[사진 CNN 방송 캡처]

지난 8월 20대 나이지리아 남성이 경매로 팔리는 영상을 입수한 CNN은 몰래카메라를 가지고 들어가 현장을 포착했다. 
 
CNN은 "취재진이 경매가 끝난 후 '노예' 남성 두 명에 직접 접근해 말을 붙여봤지만, 그동안 겪어 온 일 때문에 충격을 받았는지 너무나 겁을 먹으며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리비아 내 최소 9곳에서 현대판 노예시장이 공공연하게 열린다"고 덧붙였다.
 
[사진 CNN 방송 캡처]

[사진 CNN 방송 캡처]

노예로 거래되는 이들은 아프리카·중동 난민이다. 지중해에 접해있는 북아프리카에 자리 잡고 있는 리비아는 지난 수년 동안 내전과 가난으로부터 탈출해 유럽에서 새 삶을 시작하려는 수많은 아프리카·중동 난민들의 관문 역할을 해왔다. 일부는 유럽 땅에 발을 딛는 데 성공했으나,수많은 사람이 난민 밀수꾼에게 빚을 지게 되거나 인신매매조직에 걸려들어 여성은 성매매를 강요받는 등 현대판 노예 신세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CNN은 취재 과정에서 확보한 각종 정보와 영상을 리비아 당국에 넘겼으며, 당국은 "노예시장을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