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귀국길 오르자 … 11일 만에 공개활동 나선 김정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강서군에 있는 금성 뜨락또르(트랙터) 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강서군에 있는 금성 뜨락또르(트랙터) 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평안남도 강서군에 있는 금성 트랙터공장을 시찰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자력갱생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당이 맡겨준 새형(신형)의 뜨락또르(트랙터) 생산과제를 빛나게 수행한 금성 뜨락또르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이 공장은 1954년 9월 25일에 설립됐으며 작은 농기구 제조 공장에서 시작해 현재의 트랙터 생산기지로 발전했다.
 

4일 이후 잠행하다 트랙터공장 시찰
동해에 항모 3척, 위협 느꼈을 수도
화성-12형 쏜 뒤 60일간 도발 잠잠

김정은의 공개 활동은 지난 4일(보도일 기준) ‘3월 16일 공장’(트럭공장) 시찰 이후 11일 만이다. 이날 시찰에는 박봉주 내각 총리, 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조용원 당 부부장 등이 함께했다. 김정은은 지난 9월 15일 평양 순안공항 활주로에서 중거리탄도미사일인 ‘화성-12형’ 발사 장면을 지켜본 이후부터 모든 공개활동을 민생경제 분야에 할애하고 있다.
 
9월 21일에는 황해남도 과일군의 과수원을, 같은 달 30일에는 인민군 제810부대 산하 1116호 농장을 시찰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또 10월 19일에는 류원신발공장, 29일에는 평양화장품 공장을 시찰했다고 북한 매체가 전했다.
 
특히 이번 금성 트랙터공장 현지지도가 눈길을 끄는 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을 끝내고 귀국길에 오른 직후 이뤄진 첫 공개활동이라는 점이다.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의 첫 방문지인 일본에 도착(5일)하기 직전 트럭 공장을 시찰한 뒤 일체의 공개활동을 하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14일 귀국길에 오른 직후 공개활동을 재개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 순방 기간 동안 무엇을 했던 걸까.
 
김정은은 순방 기간 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나 입장 표명을 주시하면서 향후 대응 방안에 몰두했을 것이란 관측이 있다. 북한은 핵실험(9월 3일)과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 군사적 긴장 고조를 통해 전략적 위상이 달라졌다며 미국을 압박해 온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은 김정은의 향후 행동을 위한 가늠자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전현준 우석대 초빙교수는 “북·미 간에 긴장이 다소 완화하는 분위기지만 김정은이 일주일 이상 잠행했다 등장한 직후 미사일을 쏘거나 핵실험을 했던 전례가 있다”며 “잠행 기간 미사일 개발을 점검하고 추가 도발이 가능한지 여부를 살펴봤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한반도 인근에 배치되자 신변 안전을 고려해 ‘잠행’했다는 분석도 있다. 전직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생전 F-22 스텔스전투기 등 미국의 전략무기가 한반도에 들어올 때 장기간 공개활동을 중단한 적이 있다”며 “미국의 군사적 옵션 사용 가능성이 있었던 만큼 외부 활동을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미 해군의 로널드 레이건함(CVN 76)을 비롯해 시어도어 루스벨트함(CVN 71), 니미츠함(CVN 68) 등 3척의 항공모함은 각각 80여 대의 전투기 등을 탑재하고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동해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