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머머 지진이야" 방송 녹화 중 황급히 대피한 아나운서

[사진 SBS]

[사진 SBS]

부산 KNN 방송녹화 도중 지진이 발생해 아나운서와 출연진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15일 KNN ‘톡톡 보험설계’ 방송 녹화가 진행된 스튜디오는 이날 발생한 포항 지진의 여파로 심하게 흔들렸다. 당시 아찔했던 순간은 영상을 통해 공개됐는데, 진행을 맡은 박민설(영상 가운데) 아나운서와 출연진들은 스튜디오가 흔들리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박 아나와 출연진들은 “어머머 지진이다” “어떡해”라면서 천장을 쳐다보며 불안한 듯 상황을 확인했다. 이들은 곧 내려오라는 진행팀의 말을 듣고 황급히 스튜디오에서 빠져나갔다.
 
 
박 아나는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본의 아니게 지진 때문에 안부 연락을 많이 받았다”며 “생방송이 아니어서 그나마 다행이었지만, 스튜디오가 울리고 조명이 흔들거리니까 무섭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진 대피법 다시 한번 숙지해야겠다”며 “앞으로 크고 작은 여진들이 이어진다니 다들 조심하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