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든 램지 ‘냉부’서 15분 요리대결

평소 독설을 서슴지 않는 고든 램지가 어떤 요리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인스타그램]

평소 독설을 서슴지 않는 고든 램지가 어떤 요리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인스타그램]

영국 스타 셰프 고든 램지(51)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도전장을 내민다. ‘헬스키친’ ‘마스터 셰프’ 등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참가자들에게 독설을 날리는 진행자로 활약한 램지가 스페셜 셰프로 참여해 한국 셰프들과 함께 요리 경쟁을 벌이는 것이다. 미국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오승환 선수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냉장고를 공개한다.
 

‘미쉐린’ 별만 16개인 스타 셰프
게스트 오승환 … JTBC 내달 초 방영

스코틀랜드 출신인 램지는 ‘미쉐린(미슐랭) 가이드’에서 별 3개를 받은 런던의 ‘레스토랑 고든 램지’를 비롯 전 세계적으로 20여 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영국·미국·프랑스 등에 퍼져 있는 식당이 획득한 미쉐린 별만 16개에 달한다.
 
세계적인 명성을 자랑하는 스타 셰프지만 게스트의 냉장고 속 재료를 활용해 15분 만에 요리를 완성해야 하는 프로그램 특성상 승리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평소 추구하는 파인 다이닝과 달리 상상을 초월하는 ‘야매 요리’를 펼치는 김풍이나 요리법이 전혀 다른 ‘중식의 대가’ 이연복 등 쟁쟁한 라이벌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대결 상대는 18일 녹화 현장서 즉석에서 결정된다. 이창우 PD는 “고든 램지가 11월에 방한 예정이라는 소식을 듣고 섭외를 진행했다”며 “이미 한 분야에서 최고인 분들이 15분 요리 대결을 하기가 쉽지 않은 일인데 포맷에 대한 관심으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한은 최근 그가 모델로 출연하는 카스 맥주 CF의 프로모션 차원에서 이뤄졌다. 해당 녹화분은 오는 20일 3주년 특집 이후 12월 초 방영 예정이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