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 칼럼] 공유경제 실현을 위한 키워드, 협력과 상생

김좌일 그린카 대표

김좌일 그린카 대표

2017년 ‘공유경제’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플랫폼이자, 협력 소비경제의 대표 키워드로 꼽힌다. 그 중 카셰어링은 공유경제의 대표적인 서비스로 가장 많이 언급되고 있다. 2011년 그린카가 국내에 처음 도입하며 시작된 카셰어링 서비스는 초기 시장규모가 6억원 수준이었으나 현재 1800억원 규모로 약 300배에 성장했다. 도입 초기 성공가능성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지난 6년동안 2030을 중심으로 카셰어링은 대표적인 공유경제 소비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공유경제는 현재 진행 중이며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다. 공유업계에서는 상품과 서비스의 협력을 넘어 다양한 업종간 기술협력을 시작했다. 자동차 및 IT 업계의 카셰어링 시장진출과 협업이 대표적인 예다. 최근 그린카는 현대자동차와 함께 소형 SUV ‘코나’ 시승 행사를 진행했다. 양사는 카셰어링 플랫폼을 활용해 고객에게 신차 이용의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카셰어링의 편리성과 신차의 우수성을 동시에 알렸다. 지난 8월에는 그린카와 네이버랩스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렛폼 ‘어웨이(AWAY)’를 공동으로 개발해 적용했다. 어웨이는 그린카 차량 내 미디어와 내비게이션 등 사용환경을 편리하게 함으로써 운전자의 안전주행을 돕고 있다. 카셰어링 서비스와 IT기술의 결합은 소비자와 관련 업계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공유경제의 진화와 편리함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공유경제, 카셰어링 서비스가 보다 안정적으로 국내에 정착하기 위해 소비자는 ‘모두 함께, 깨끗하게 사용’하는 공유경제 모델을 이해하고 이를 실천하는 문화가 정착되어야 하며, 공유기업은 다양한 협력과 상생으로 서비스 활성화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발전을 넘어 진정한 공유경제 실현을 위해서는 기업과 소비자의 노력뿐만 아니라, 정부의 협력과 도움이 필요하다. 기업이 다양한 소비자 중심의 공유경제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정부는 공유경제의 실현을 위한 제도적, 정책적인 지원이 가능하다. 명의도용이나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확보도 정부·기업·소비자간 노력으로 해결될 수 있다고 믿는다. 정부가 전기차 전용주차구역 확보 및 서비스 이용자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법·제도적인 근거를 마련한다면, 기업에서는 시스템 고도화로 소비자가 자연스럽게 이를 실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소비자 역시 제도적 울타리 안에서 올바른 공유경제 서비스 이용으로 건전한 공유문화 정착에 앞장 설 수 있다.
 
현재 진화 중인 공유경제가 견고히 자리잡기 위해 다양한 주체들간의 전략적인 팀플레이가 필요한 시점이다. 협력과 상생은 각각의 주체가 갖고 있는 장점과 만나 큰 시너지를 만들어 낼 것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공유경제가 정착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경쟁이 아닌 협력과 상생이다.
 
김좌일 그린카 대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