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효리네 차 별명 얻었는데, 이효리씨도 아직 차 못 받았죠”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방송을 통해 ‘효리네 차’라는 별명을 얻었는데, 판매가 늘어 이효리 씨도 계약만 하고 아직 차를 못 받고 있다. 이효리 씨를 포함해 기다리시는 고객들에게 너무 죄송하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
‘XC60’ 한 달 반만에 1400대 계약
목표의 7배 팔아 고객 오래 기다려

이윤모(51·사진) 볼보코리아 대표의 말이다. 볼보의 최근 기세를 실감케 했다. 10년 넘게 수입차 업계에 몸담아 온 한 관계자도 “올해 가장 주목해야 할 브랜드는 다름 아닌 볼보다”고 말했다. 실제 그렇다. 9월 말 출시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더 뉴 XC60’은 한 달 판매 목표를 150~200대로 잡았는데, 한 달 반 만에 이미 1400대가 계약됐다. 목표의 7배를 판 것이다. 잘나가는 이유가 뭘까. 이 대표를 만나 직접 물어봤다.
 
XC60이 성공적으로 출시됐고, 다른 차의 인기도 심상치 않다. 어느 정도인가.
“2013년에 1960대를 팔았다. 올해 6500대 정도 판매가 예상되니까 4년간 3배 성장한 거다. 같은 기간 수입차 전체 판매는 50% 정도 늘었으니, 비교적 빠르게 성장한 건 확실하다. XC60은 계약 현황을 보고 우리도 당황할 정도로 잘 팔렸다. 감사하지만, 고객들이 차를 받기까지 너무 오래 기다릴까 걱정이다.”
 
이유가 뭘까.
“가장 중요한 건 역시 제품이다. 그만큼 잘 나왔다. 그리고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들이 다른 차급보다 먼저 출시되면서 제품과 브랜드 가치를 높게 평가받을 수 있었다. 운도 좋았다. 5년, 10만㎞ 무상보증 등 서비스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한 것도 효과를 발휘했다. 또한 무엇보다 최근 트렌드가 볼보가 추구하는 가치와 들어맞는다. ‘북유럽 감성’ 같은 말도 많이 쓰지 않나.”
 
‘안전의 볼보’로도 불린다.
“볼보가 원래 안전하다는 이미지가 있지만, 타사와 비교 불가능할 정도의 독보적인 기술이 있는 건 아닐 것이다. 다만 볼보만의 강점이 있다. 가장 낮은 차급·트림을 사도 볼보가 가진 최고의 안전사양들을 대부분 다 누릴 수 있다는 점이다. 경쟁사가 2억~3억원짜리 최상위 모델에만 적용하는 안전기술을 볼보는 대부분의 모델에 적용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