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18가마니 시신' 광주교도소 땅속탐사레이더 투입해 찾는다

옛 광주교도소의 담장 주변에서 땅속탐사레이더(GPR)를 투입해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옛 광주교도소의 담장 주변에서 땅속탐사레이더(GPR)를 투입해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시민들이 암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옛 광주교도소에 대한 발굴 현장에 첨단 레이더 장비가 투입됐다. 옛 광주교도소는 80년 5월 당시 사라진 희생자들을 계엄군들이 암매장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는 곳이다.
 

발굴단, 발굴현장에 '땅속탐사레이더' 투입
지하 10m까지 투과할 수 있는 GPR 장비
광주교도소, 사망자 28명중 11구만 수습

계엄군 지휘관 “가마니로 시신 2구씩 매장”
진술·약도 있는데도 37년간 진상규명 외면
'암매장' 흔적 발견 못해…대상지 등 '확대'

5·18기념재단은 15일 “옛 광주교도소 내 5·18 암매장 흔적을 찾기 위해 ‘땅속탐사 레이더(GPR·Ground Penetrating Radar)’를 발굴 현장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시작된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의 1단계 구간 일대에 대한 정밀탐사를 위해 첨단 탐사 레이더 장비를 활용키로 한 것이다.
1980년 5월 계엄군에 의해 숨진 광주시민들의 시신. 중앙포토

1980년 5월 계엄군에 의해 숨진 광주시민들의 시신. 중앙포토

5·18기념재단은 이날부터 기존 1단계 구간의 발굴 면적을 교도소 담장 가까이로 확대해 발굴 작업에 착수했다. 기존 폭 3m, 길이 40m였던 1단계 구간의 발굴 면적을 폭 5.5m, 길이 40m로 늘린 것이다.
  
이날 투입된 탐사 레이더는 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과 인근 재소자 농장 터, 또 다른 암매장 의심 지역인 남쪽 담장 주변에서 탐지 작업을 했다. 차량이 끄는 트레일러 형태의 레이더는 지하 약 10m까지 투과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5·18기념재단 측은 탐사 레이더의 분석 조사 결과가 이르면 오는 17일께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광역시 북구 옛 광주교도소 전경. 5·18 당시 암매장 장소로 유력하게 추정됐던 곳이다. 뉴시스

광주광역시 북구 옛 광주교도소 전경. 5·18 당시 암매장 장소로 유력하게 추정됐던 곳이다. 뉴시스

 5·18기념재단은 이날 북쪽 담장 옆의 콘크리트를 제거한 구역을 위주로 정밀 조사를 벌였다. 담장 바로 옆 콘크리트를 제거하지 못한 곳이나 수풀이 우거진 곳 등은 소형 탐사 레이더가 투입됐다.  
 
발굴단은 탐사 레이더를 통해 확보된 정보를 분석한 뒤 암매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중점 발굴에 들어갈 예정이다. 최근 전직 광주교도소 교도관이 “시신을 유기하고 콘크리트로 밀폐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진술한 교도소 감시탑 지하실에도 레이더를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에서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옛 광주교도소 북쪽 담장 주변 재소자 농장 터에서 5·18 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 발굴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발굴단은 전날까지 확대된 발굴 현장에 대한 콘크리트 절단 및 제거작업을 한 후 이날부터 본격적인 발굴에 착수했다. 당초 교도소 담장에서 5.5m 떨어진 곳부터 4m 너비로 길이 40m, 최대 1.4m 깊이의 구덩이를 팠으나 암매장 흔적을 찾지 못한 데 따른 결정이다.
 
아울러 발굴단은 기존 2~3단계 구간에 대한 발굴 작업은 당초 예정대로 이날부터 다시 착수했다. 2단계 발굴은 기존 1단계 작업 구간 위쪽 40m를 10m씩 나눠 2단계 발굴을 하는 작업이다. 이 구간에서 암매장 흔적을 찾지 못할 경우 나머지 37m에 대한 3단계 작업에 들어간다.
옛 광주교도소 담장 주변에서 땅속탐사레이더(GPR)가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옛 광주교도소 담장 주변에서 땅속탐사레이더(GPR)가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교도소 발굴 이후 암매장과 관련한 증언과 변수가 잇따르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발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발굴은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 지휘관이던 3공수 김모 전 소령이 작성한 약도와 진술 조서, 시민 제보 등을 토대로 이뤄졌다. 김 전 소령은 1995년 5월 29일 서울지검에서 ‘관이 없어 가마니로 시신 2구씩을 덮고 묻었다’고 진술했다.  
광주광역시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북측 담장 인근에서 암매장 추정지 유해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광주광역시 북구 옛 광주교도소 북측 담장 인근에서 암매장 추정지 유해 발굴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는 또 ‘시신 12구 중 전남대에서 광주교도소로 옮겨진 시신 2~3구는 밟혀 죽은 시위대였다’는 진술도 남겼다. 당시 시신들이 밟혀 죽은 이유에 대해서는 ‘광주교도소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비좁은 방송 차량에 30여 명의 시위대를 태웠기 때문에 힘이 없는 시위대를 쓰러져 밟히고 질식해 죽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5·18 당시 계엄군에게 끌려가는 광주시민들. 중앙포토

5·18 당시 계엄군에게 끌려가는 광주시민들. 중앙포토

옛 광주교도소는 80년 5월 당시 행불자들이 암매장된 장소로 지목돼왔다. 5·18 당시 보안대 자료에는 옛 교도소에서 억류당한 시민 28명이 숨졌는데 이중 시신 11구만 임시 매장된 형태로 발굴됐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5·18 당시 계엄군에게 폭행을 당하는 광주시민. 중앙포토

5·18 당시 계엄군에게 폭행을 당하는 광주시민.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