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용량 과학데이터 전송 고속도로 개통…KISTI, 美 연구소 등과 '빅데이터 익스프레스' 개발


【대전=뉴시스】 이시우 기자 = 대용량 과학데이터를 국가 간에도 빠르게 전송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미국 페르미국립가속기연구소(Fermilab), 오크리지국립연구소(Oak Ridge National Laboratory)와 공동으로 '빅데이터 익스프레스(Big Data Express) 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빅데이터 익스프레스(Big Data Express)는 대용량 과학데이터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전송하는 기술이다.

유럽핵입자물리연구소(CERN)에 설치돼 운영 중인 대형 강입자 충돌기(LHC) 등 대형 연구 장비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는 규모가 매우 커 이를 저장, 전송하는 기술이 뒷받침 돼야 한다.

하지만 그동안에는 기술적 한계로 전송 속도가 빠르지 않은데다 다수의 파일을 전송할 경우 속도가 더 느려져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 연구 등에 어려움을 겪었다.

공동 연구진은 대용량 과학데이터 전송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방법으로 빅데이터 익스프레스를 개발, 한계를 극복했다.

특히 데이터 전송구간에 존재하는 다양한 장비와 전송 방법 등으로 인한 비효율을 줄여 복잡한 설정 필요 없이 손쉽게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도록 했다.

연구팀은 지난 14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덴버에서 열린 '슈퍼컴퓨팅 컨퍼런스 2017'에서 한국과 미국을 잇는 대륙 간 데이터 전송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

KISTI 노서영 대용량데이터허브실장은 "기존 방식보다 30% 이상 빠르게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게 됐다"라며 "국내 연구자들이 손쉽고, 신속하게 데이터를 전송받아 분석할 수 있어 국내 데이터집약형 연구의 가속화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issu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