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옆 7m 땅굴 파 6000만원대 금품 턴 인도 도둑들

[픽사베이]

[픽사베이]

인도에서 도둑들이 은행 지점 옆 가게에서부터 길이 7m가 넘는 땅굴을 파 은행 안 대여금고를 털어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인도 NDTV에 따르면 전날 인도 서부 마하라슈트라 주 나비뭄바이 시 주니나가르에 있는 바로다은행 지점에서 대여금고 30여 개가 파손돼 고객들이 맡긴 400만 루피(6828만 원) 상당의 귀중품이 사라진 것을 직원들이 발견했다.  
 
대여금고 230여 개가 모여있던 건물 바닥에는 이웃 가게와 연결된 7.6m 길이의 땅굴이 발견됐다.
 
경찰은 도둑들이 상가 건물 1층에 있는 이 은행 지점 옆 채소가게를 지난 6월에 빌린 뒤 5개월 동안 조금씩 땅굴을 팠으며 은행이 영업하지 않은 주말을 틈타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CCTV 화면 등을 토대로 범인들을 추적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