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억 안주면 성추행 언론에 알리겠다”건설사대표 협박한 남녀

경찰 로고

경찰 로고

성추행 혐의를 받는 건설사 대표를 협박해 수천만원을 챙긴 남녀가 긴급 체포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4일 공갈협박 혐의로 A(45·남)씨와 B(35·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 등은 건설사 대표인 C(60)씨를 지난달 말부터 최근까지 협박해 현금 50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지난달 23일 술자리에서 알게 된 B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언론에 성추행 사실을 알리고 아파트 모델하우스 앞에서 시위하겠다면서 C씨를 협박했다.  
 
경찰은 A씨가 애초에 10억 원을 요구했다가 5억원으로 낮춘 뒤 5000만원을 받고 나머지 금액도 받기로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C씨가 피해자 측으로부터 협박받고 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양측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을 입수해 A씨 등을 체포했다.  
 
경찰은 공갈협박 사건과 별개로 C씨가 B씨를 강제로 추행했는지도 수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