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서비스 시작한 ‘배틀 그라운드 카카오’ 무료? 유료?

배틀그라운드.

배틀그라운드.

 
오늘(14일)부터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배틀 그라운드’에 대한 유저들의 궁금증이 나오고 있다. 게임을 구매하지 않아도 한시적으로 무료 이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터넷상 “오늘부터 배틀 그라운드 무료인가요?”라는 오해 아닌 오해가 나왔기 때문이다. 그간 배틀 그라운드는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을 통해 유료(가격 3만2000원)로 판매해왔다.
 
14일 카카오게임즈는 가맹 PC방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두 달간 무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에 따라 유저들은 PC방에서 ‘배틀그라운드’를 무료로 즐길 수 있게 된다. 다만, 프로모션이 끝난 이후에는 PC방 이용자들이 게임을 사용한 만큼, PC방 점주들이 카카오에 요금을 지불하는 종량제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에 PC방 점주들은 이용 요금을 전액 부담하거나 개별로 이용자들에게 요금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PC방이 아닌 집에서 배틀그라운드의 한국 서버 접속을 원다면 카카오게임즈 웹페이지 등에서 게임을 구매해야 한다. 가격은 스팀 버전과 동일한 3만2000원이다.  
 
배틀그라운드는 18세 이용가(청소년 이용 불가), 15세 이용가 버전으로 나눠 제공된다. 오늘은 18세 이용가 버전만 제공되며, 15세 이용가 버전은 내년 1분기 공개될 예정이다.
 
또 ‘배틀그라운드’ 카카오 버전은 기존 스팀 버전과 서버가 분리돼 운영된다.
 
당초 카카오게임즈는 지난달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스팀 버전 유저들과 게임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글로벌 통합 서버’ 사용 계획을 발표했지만, 정식 서비스 하루 전인 전날 이를 번복했다.  
 
카카오게임즈는 “통합 서버보다는 별개 서버로 운영하는 것이 해외 이용자와의 분리를 통해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더불어 불법 프로그램 사용에 대한 제재 등 부정행위 대응에도 용이해 유저들이 더 즐겁게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