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남 피살 테러냐?” 질문에 답 피한 외교부

북한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것과 관련, 미국이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검토 중인 가운데 정부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1층 브리핑룸. [중앙포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1층 브리핑룸. [중앙포토]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정남 피살을 테러로 보느냐는 질문에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법률적인 조건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질문한 사항을 포함해 그런 것들을 (법률적 조건을) 충족하는 요인으로 (미국이) 평가할지 등에 대해서는 좀 더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정남은 지난 2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로 살해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김정남 피살 사건과 북한에 억류됐다 숨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 등을 근거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할지 살펴보고 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중앙포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중앙포토]

 
노 대변인은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아예 답변을 피했다. 그는 관련 질문에 “한·미를 포함한 국제사회는 제재·압박, 대화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평화적인 방식으로 달성한다는, 일치되고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테러지원국 지정에 대한 입장을 묻는데 한·미 공조만 강조했을 뿐, 직접적 답변을 하지 않은 것이다.
 
하지만 김정남 피살 사건 발생 직후 외교부는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사실상 찬성했다. 당시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 지원국으로 재지정할 경우 북한 정부의 무모함과 잔학성을 확인하는 낙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도 “김정남 암살 사건의 배후가 북한으로 확정한다면 이는 국제사회에서 북한이 말레이시아 주권을 침해한 국가 주도 테러”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노 대변인은 “과거 정부의 그런 입장에 대해서는 별도로 이야기하자”며 역시 답을 피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