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내림 무속인 합숙소서 20대 남성 숨진채 발견

신내림을 받기 위해 합숙을 하던 20대 남성이 온몸에 타박상과 골절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신내림을 받기 위해 합숙을 하던 20대 남성이 온몸에 타박상과 골절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

무속인 숙소에서 신내림을 받던 2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뒤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 남성의 온몸에 타박과 골절 등이 발견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00만원 주고 신내림 받기로 한 날,
온몸에 타박상ㆍ골절 입고 숨져

14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30분쯤 부산 서구의 한 주택에서 서모(27)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합숙생 한명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서씨는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 서씨는 이날 숙소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씨가 발견된 주택이 일명 ‘신 엄마’라고 불리는 타로점 업주 이모(47ㆍ여) 씨에게 신 내림을 받기 위해 모인 사람들이 생활하는 합숙소라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서씨는 군 제대 후 제대로 걷지 못했다. 서씨는 군대에서 사고를 당해 보행이 어렵게 되자 가족들의 권유로 이곳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서씨가 2000만원을 주고 신내림을 받기로 한 날이었다.  
 
경찰은 합숙생 중 석모(31)씨와 이모(46)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검안을 통해 서씨의 온몸에 타박상과 골절 등을 발견했다. 또 석씨의 휴대전화에서 서씨를 학대하는 음성이 녹음 파일을 찾아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