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커버]'7호실' 신하균 "새로움에 한계란 없다"

'7호실' 신하균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사진=전소윤(STUDIO 706)

 [매거진M] 전 재산을 다 털어 DVD방을 차렸지만 밀린 월세와 팔리지 않는 가게로 인해 궁지에 몰린 자영업자 두식. 설상가상 한순간에 일어난 사고는 그를 나락으로 떨어뜨린다. 화를 내보고 몸부림쳐보지만 바뀌지 않는 현실. 신하균(43)은 짜증과 두려움, 자책과 후회의 감정이 고스란히 담긴 얼굴로 기성세대 ‘을(乙)’을 대변한다. 신하균을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놓칠 수 없는 새로운 얼굴. 늘 그래왔듯 신하균은 묵직한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운다.
 
-DVD방을 가본 적이 있나. 
“우리 때는 비디오방이었다(웃음). 대학 다닐 때 공강 시간에 한두 번 가본 기억이 있다. 가서 뭘 봤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
 
-영화를 보면서 시나리오가 어땠을지 궁금하더라.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느낌은 어땠나. 
“블랙코미디와 현실 문제가 적절히 섞여 있어서 재미있었다. 또한 전형적이지 않으면서 영화가 가진 메시지가 확실하더라. 생업을 위해 고생하는 분들이나, 인생의 희망이 보이지 않는 젊은 세대 모두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7호실'

'7호실'

-두식은 현실적인 캐릭터다. 그동안 보지 못한 모습이 많이 보이더라. 
“두식 역할에 끌렸던 이유 중 하나는 현실적인 생활 연기를 보여줄 부분이 많아 보였기 때문이다. 시나리오도 워낙 재미있었고, 장르가 다양하게 섞여 있어서 새롭게 다가왔다. 내가 지금껏 해보지 않은 캐릭터라 욕심도 났고.”
 
-그야말로 두식은 ‘웃픈’ 캐릭터다. 두식에게 닥친 상황과 심정을 어떻게 이해하고 연기했나. 
“영화의 가장 함축적인 대사가 있는데, 태정이 말하는 ‘왜 이렇게 힘든 거야’다. 우리 모두 힘들지 않나. 그래서 부동산에 내놓은 DVD방은 나갈 생각을 안 하고, 점점 권리금이 깎이는 상황이 공감 됐다. 문제는 우연한 사고로 생긴 시체를 처리하는 과정이었다. 이때 두식의 행동은 정당화될 수 없는 범죄다. 이 부분에선 이해보다 짠한 마음이 컸다. 평범하게 살고 싶었을 뿐인데 일은 자꾸 꼬이고, 잘 살아 보려고 발버둥 칠수록 왜 계속 절벽 끝으로 밀려 나갈까. 두식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이용승 감독님 디렉션에 맞춰 연기했다.”
 
-이용승 감독과 작업은 어땠나. 
“장편 영화 두 번째 연출인데 굉장히 노련해서 놀랐다. 현장을 컨트롤하는 능력도 뛰어나더라. 무엇보다 촬영장에서 애드리브를 할 수 있는 디테일을 잘 찾는다. 기본적으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하지만 새로운 걸 툭 던져주는 경우가 많아서 함께 만든다는 생각으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현장에서 갑자기 애드리브를 주문하면 너무 힘들 거 같은데.
“아무리 생각해도 애드리브가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이번 현장에선 무난하게 할 수 있었다. 두식과 태정이 싸울 때 섬유탈취제를 뿌리거나, 싸운 후에 커피를 타면서 ‘너한테 말하고 나니까 좋다’는 대사도 즉흥적으로 나왔다. 피자를 먹으면서 태정을 놀리는 말들도 대본엔 없었다. 한 20~30%가 애드리브였는데, 도경수가 잘 받아줘서 정말 수월하게 넘어간 것들이 많았다. 애드리브가 쉬운 건 아니지만, 기존 시나리오보다 더 다양한 상황이 만들어지고, 극이 풍성해지는 느낌이 들어서 좋았다.”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처음으로 도경수와 호흡을 맞췄다. 
“정말 맑은 눈을 가진 배우다. 그 맑은 눈 속에 또 슬픈 느낌도 있더라. 배우에게 굉장한 장점인 거지. 그리고 애드리브 이야기를 했지만, 사실 준비해온 것만 하기에도 벅찰 수 있다. 하지만 경수는 이해가 빨라서 감독님이 주문한 걸 바로 해내더라. 상대방과 호흡을 주고받는 센스도 남다르고. 미래가 기대되는, 좋은 배우가 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둘이 싸우는 장면도 인상적이었다. 합을 맞춘 액션이라기보다 살기 위한 몸부림에 가까워 보였거든. 
“태정이 내 뒤에 올라타서 떨어뜨리려고 하는 장면이 있는데, 시나리오에 ‘로데오 하는 것처럼 업혀서 싸운다’까지만 되어있었다. 도대체 어떻게 찍으려는 걸까 궁금했는데, 그냥 싸우라고 하더라(웃음). 일반적으로 합을 제대로 맞추면 효율적으로 에너지를 쓸 수 있고 조금만 힘을 써도 액션이 크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영화에선 그야말로 서로 붙잡고, 밀고, 엉키면서 힘을 다 써야 했다. 나중엔 진이 다 빠질 정도였다.”
 
 '7호실' 신하균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사진=전소윤(STUDIO 706)

-마지막 장면에서 많은 감정이 담긴 눈물을 흘린다. 어떤 마음으로 연기했나.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된 상태라서 그동안 고생한 생각도 나고, 미안한 마음도 들고 굉장히 복잡한 마음일 것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마음의 짐이 탁 풀리면서 서러웠던 걸 쏟아내는 기분으로 연기했다. 두식을 이해 못 했던 이들이라도 마지막 장면에선 조금은 공감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 두식이 어떻게 살아갈지 궁금해지더라. 
“끝난 게 끝난 게 아니라서 나도 궁금하다. 그런데 뭐, 잘 살겠지(웃음). 밀린 차들 사이로 흡수되는 두식이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지만, 그 모습이 관객들에게 많은 질문을 던지고 고민하게 하는 거 같다. 과연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우리 영화를 보고 고민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기막힌 사내들’(1998, 장진 감독)로 데뷔해서 20년 차 배우다.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면 어떤가. 
“돌아보지 않는다. 왜 돌아보나(웃음). 20년이 됐다고 달라지는 건 없다. 숫자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 ‘내가 그동안 경험을 많이 쌓아왔으니까 이렇게 하면 되겠지’라는 건 없다. 늘 도전하는 일이라 엊그제 시작한 사람처럼 항상 새롭다. 처음 간 현장은 아직도 긴장되고 떨릴 정도니까. 나중에 연기를 그만두면 돌아볼 수 있겠지만, 지금은 현재에만 집중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차기작은. 
“지금 촬영 중인 작품은 없다. 올해 ‘7호실’이 개봉을 하고, 내년에 ‘바람바람바람’(이병헌 감독)이 개봉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