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7호실' 신하균&도경수, 가을 향기에 잘생김 묻었다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매거진M] 모든 일은 ‘7호실’(11월 15일 개봉, 이용승 감독)에서 시작됐다. 서울 압구정동 로데오 거리의 한 DVD방. 파리만 날리는 가게를 부동산에 내놓은 지 한참이 됐는데도 인수하겠다고 나서는 이는 없다. 월세도, 알바생 월급도 밀린지 오래다. DVD방 사장 두식(신하균)의 사정은 대략 이렇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예기치 못한 사고가 일어나 두식에겐 은폐해야 할 시체까지 생겼다. 그가 시체를 감춘 곳은 DVD방의 7호실. 빚을 갚느라 마약을 여기에 숨긴 알바생 태정(도경수)은 적잖이 당황한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두 남자. 7호실의 문은 열릴 것인가 닫힐 것인가. 
 
좁은 공간에서 옥신각신하는 연기를 해서일까. 개봉을 앞두고 스튜디오에서 만난 신하균과 도경수에겐 친근함이 물씬 풍겼다. 말보다는 눈빛으로, 호흡을 맞추는 모습에서 두 사람이 ‘7호실’을 찍었던 진하고도 유쾌한 시간이 느껴졌다.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7호실' 신하균 & 도경수 / 사진=전소윤(sTUDIO 706)

이지영·김나현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사진=전소윤(STUDIO 706)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