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가 ‘순국선열 4행시 이벤트’ 시작하자 달린 댓글들

[사진 연합뉴스, 트위터]

[사진 연합뉴스, 트위터]

국방부가 순국선열의 날을 앞두고 SNS에서 ‘4행시 이벤트’를 시작했다. 13일 국방부 소속 국방정신전력원은 공식 블로그, 국방부 페이스북·트위터 등 SNS를 통해 순국선열의 날(17일)을 기리기 위해 4행시 이벤트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했다.  
 
‘순국선열’ 또는 ‘애국지사’로 4행시를 지어 댓글을 달면 그 중 20명을 뽑아 머그컵을 데우는 핫탑을 경품으로 지급한다는 게 이벤트의 내용이다.
 
뜻은 숭고하지만 국민들로부터 돌아오는 반응은 냉담하다. 4행시를 통해 국군장병 사망 사고,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 공관병 갑질 사건 등을 비판하는 내용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특히 한 트위터리안은 '순국선열 애국지사'를 운으로 띄운 8행시를 지어 많은 공감을 얻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사진 국방정신전력원 블로그]

[사진 국방정신전력원 블로그]

 
"'순'진한 애들 데려다가/ '국'가를 위해 군대로 보냈으면/ '선'진국 군대처럼 대우를 좋게 해주던가/ '열'에 아홉은 병신이 되어서 나오는 집단/ '애'들이 호구로 보이지?/ '국'가가 부르면 우리아들 / '지'병 앓고 누워버리면 남의 아들/ '사'망하면 누구세요?"
 
또다른 트위터리안 역시 비슷한 내용의 4행시를 지어 많은 공감을 얻었다. "'애'들 끌어모아서 / '국'가 지키라고 보내놓고는 /'지'들 꼴리는 대로 부려먹으니 / '사'지정신 멀쩡하게 돌아오는 애가 없더라고"라는 내용이다. 최근 이슈가 됐던 '공관병 갑질'을 연상케 한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또,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을 풍자하는 4행시도 다수 나왔다. 한 네티즌은 "'순'수한 정보수집 차원의 /'국'정원 댓글활동이었습니다/'선'동 목적이 아니었습니다/ '열'정이 지나쳤을 뿐입니다", "'애'끓는 마음으로/ '국'가가 부른다/ '지'금 당장 / '사'이버전사령부로!" 등이 있다.  
 
국방부의 의도와 다른 비판적인 댓글이 달리고 있는 가운데 국방정신전력원은 공식 트위터에 게재한 홍보글은 삭제했다. 현재 해당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는 곳은 블로그와 페이스북 두 곳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