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과 경기남부, 충남 15일 새벽 첫눈 가능성

1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서울과 경기남부, 충청 지역에 올 첫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댜. 사진은 외국인 관광객이 남대문 시장에서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1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서울과 경기남부, 충청 지역에 올 첫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댜. 사진은 외국인 관광객이 남대문 시장에서 눈을 맞으며 걸어가고 있다. [중앙포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예비소집일인 15일 새벽 서울과 경기 남부, 충남 등지에 첫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예보가 나왔다.
기상청은 "15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다"고 14일 밝혔다.

찬 바람 바다 지나며 눈구름 형성
지난해 서울 첫눈은 11월 28일
15, 16일 아침 기온 2~5도 낮아
수능일인 16일 낮에도 쌀쌀할 듯

서울과 경기 남부, 충청 지역에서는 서해 상에서는 해기차(기온과 바다 수온 차이)에 의해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구름이 많고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온도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바닷물에서 증발한 수증기가 찬 공기와 만나면서 구름이 생성되고, 이로 인해 눈이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서울 지역의 경우 15일 아침 최저 기온이 영상 1도로 예보돼 있으며, 영상 2~3도까지는 눈이나 진눈깨비로 날릴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눈이나 진눈깨비 모두 첫눈으로 기록한다.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를 기준으로 하는 서울의 첫눈은 지난해의 경우 11월 26일에 내렸다. 
충남과 호남 서해안은 15일 밤부터 16일 아침 사이에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수능 소망을 담은 풍선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효원고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들이 수능 소망을 담은 풍선을 들고 있다.[연합뉴스]

기상청은 또 "수능일인 16일은 서해 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그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구름 많아지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수능 예비소집일인 15일과 수능일인 16일에는 아침 최저 기온이 평년보다 2~5도가량 낮고, 낮 최고 기온도 평년보다 1~5도가량 낮아 춥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겠다"며 "수험생들은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16일 아침 지역별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3도, 대전 영하 2도, 대구 영하 1도, 강릉 영하 1도, 부산·광주 영상 4도, 제주 영상 10도 등이다.
한편, 동해 중부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동해 상은 16일까지, 서해 상은 15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