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섯째 낳으면 1000만원’…출산장려금 대폭 인상한 안양시

14일 경기 안양시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인상했다. [중앙포토]

14일 경기 안양시가 저출산 극복을 위해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인상했다. [중앙포토]

경기 안양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해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인상하고 산후조리비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안양시에 따르면 시는 우선 조례를 개정해 둘째 30만원, 셋째 이상 100만원인 출산지원금을 둘째 100만원, 셋째 300만원, 넷째 500만원, 다섯째 이상은 1000만원으로 대폭 늘려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5년간 시 인구가 평균 3.54%의 감소율을 보이는 등 계속 감소하고 있어 저출산 극복 대책을 마련한 거다.  
 
지난해 안양에서 태어난 아이는 모두 4776명으로, 이를 기준으로 환산할 경우 23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또 시는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내년 하반기부터 아이를 출산한 모든 가정에 50만원의 산후조리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민ㆍ관 합동 ‘저출산대책위원회’를 꾸려 운영하기로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