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주혁 부검서 심장 이상·약물 확인 안돼…블랙박스 공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씨의 부검 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김씨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도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김주혁씨의 부검 결과 약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것 외에는 알코올이나 약물·독물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 이상, 염증 등이 발견되지 않아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 이상도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 심장 이상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두 차례 경미한 추돌이 심한 손상이 올 정도가 아니었고 김주혁씨가 핸들을 감싸 쥐고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피해자 진술이 있었다. 운전자가 자구력(스스로 위험 상황에 대처할 능력)을 잃었을 정황이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 추돌 전에 사후에 밝혀내기 어려운 심장이나 뇌 이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미다.
 
 
경찰은 이날 김주혁씨의 차량에 설치된 전방 블랙박스 녹화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블랙박스는 지난 2일 김씨의 차를 원주의 국과수로 옮기는 중 조수석 밑에서 발견됐다. 영상에 따르면 김씨의 차는 왼쪽 차를 부딪은 듯 잠시 멈췄다가 이내 그랜저 차량에 한 번 더 추돌한 뒤 방향을 틀어 인도 쪽으로 내달렸다. 아파트단지 입구까지 돌진하는 장면이 나오다 화면이 뒤집어지며 영상이 끝난다. 소리는 함께 녹음되지 않았다. 국과수는 음성녹음 기능이 꺼져있어 녹음 자체가 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영상파일이나 블랙박스 본체에 음성 녹음이 남아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15일 오전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차량의 속도와 사고 장소에 남은 타이어 흔적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