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무도 못 알아봐" 요즘도 대중교통 이용한다는 아이돌

다양한 분야로 왕성한 활동을 펴며 2017년 9월 여자 광고모델 브랜드평판 1위로 뽑히기도 한 AOA 설현이 대세 스타가 된 이후에도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KBS 방송화면, 설현 인스타그램]

[사진 KBS 방송화면, 설현 인스타그램]

 
설현은 지난 1월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했다.
 
[사진 JTBC 방송화면]

[사진 JTBC 방송화면]

이날 설현은 "대세 등극 후 예전과 달라진 점이 있는지"라는 질문해 "딱히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에 출연한 설현. [사진 SKT]

광고에 출연한 설현. [사진 SKT]

설현은 수많은 광고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후에도 사람들이 자신을 잘 몰라본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어딜 가나 눈에 띄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대중교통을 자주 이용하고, 카페도 잘 다닌다"라고 밝혔다.
광고에 출연한 설현. [사진 롯데칠성음료]

광고에 출연한 설현. [사진 롯데칠성음료]

 
프로그램 MC 김성주는 "사람들이 알아봐 주면 좋지 않나"라고 묻자 설현은 "내가 불편한 것보다 질서에 문제가 생길까 걱정이 된다"라고 답했다.
 
설현은 실제로 지난 10월 인스타그램 개인방송을 통해 버스를 탄 모습을 공개했다. 주변이 어둡긴 했지만, 설현은 얼굴을 가리지 않은 상태였다. 그러나 설현을 알아보는 이는 없었다.
버스에서 방송을 켠 설현.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버스에서 방송을 켠 설현.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방송을 보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손으로 브이를 만들어 보이기도 했다.
 
설현은 일정 시간 조용히 방송을 진행한 뒤 방송을 종료했다.
지난 2월 공개한 사진.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지난 2월 공개한 사진. [사진 설현 인스타그램]

 
또 지난 2월에는 버스정류장에서 두꺼운 외투를 입고 있는 사진을 한장 게시한 적도 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